인천 온라인 시민청원 답변, 신도시 현안 집중율 86%
인천 온라인 시민청원 답변, 신도시 현안 집중율 86%
  • 김은희
  • 승인 2021.03.09 16:57
  • 수정 2021.03.10 09: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민 공감 수 3000건을 넘길 경우 인천시가 직접 답하는 온라인 시민청원 제도가 송도∙논현∙청라 등 신도시 지역 현안으로 뒤덮이는 모양새다. 연수구 송도 관련 현안이 전체 영상답변의 절반에 이르는 가운데 인천시의회는 이른바 ‘카페 권력‘을 공개적으로 비판하고 나섰다.

9일 인천시에 따르면 시민청원 게시판 영상답변 37건 가운데 송도∙논현∙청라∙검단 등 신도시 지역 현안을 다룬 경우는 모두 31건이다.

긴급재난지원금, 연수구 소속 공무원 징계, 동춘1 초등학교 설립, 동구 연료전지발전소, 계양산 개보호소 조성 등 청원 5건을 제외한 86%가 신도시 지역 이슈를 다루고 있다. 지난 2019년 박남춘 인천시장이 직접 답변한 1호 청원조차 ‘청라국제도시의 발전을 저해하는 경제자유구역청장 사퇴’ 요청 글인데, 이같은 청원 다수는 지역별 온라인 커뮤니티를 기반으로 가입자들이 ‘좌표’를 찍고 청원∙공감 ‘올리기 인증’을 하는 방식을 통해 만들어진 것으로 추정된다.

가장 최근 지난달 3021건 공감 수를 달성한 소래습지 인근 물류센터 반대 청원글만 해도 ‘논현동 총연합회’라는 카페가 주축이 됐다. 이들은 지속해서 청원글의 공감 현황을 점검하고 인증글을 통해 참여를 독려함으로써 시의 공식 답변을 받았다. 이렇다 보니 5만명이 넘게 활동하는 송도국제도시 온라인 커뮤니티 ‘올댓송도’를 주축으로 받은 영상답변 수만 전체의 46%, 17건에 달한다.

이날 인천시의회에서는 주민 온라인 커뮤니티의 여론 쏠림 행태를 비판하는 목소리를 내놨다. 강원모(민∙남동구4) 의원은 5분발언에서 “(신도시 지역 카페가) 유치∙개발 촉구하는 민원을 넣고 응대하지 않으면 문자 폭탄이나 국민신문고 등을 통해 집단의 실력을 과시한다. 이른바 ‘카페 권력’을 통해 책임과 의무 없이 시 의제를 장악하면서 노골적으로 자기 이익 요구를 드러낸다“며 “인천이 제대로 발전하려면 신도시 중심 개발 의제에서 벗어나야 한다. 자기 지역만 보지 말고 전체의 눈으로 바라봐야 한다. 공익의 가치를 생각해달라”고 강조했다.

/김은희 기자 haru@incheonilbo.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