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적 7년만의 정규앨범 김진표와 15년만에 호흡
이적 7년만의 정규앨범 김진표와 15년만에 호흡
  • 조혁신
  • 승인 2020.11.04 10:58
  • 수정 2020.11.04 10: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규 6집 '트레이스' 11일 발매…타이틀곡 '돌팔매'

 

▲ [뮤직팜 제공]

이적이 7년 만에 새 정규앨범을 발매한다.

4일 소속사 뮤직팜에 따르면 이적은 이달 11일 오후 6시 6집 '트레이스'(Trace)를 발표한다. 지난 2013년 11월 발매한 5집 '고독의 의미' 이후 7년 만의 정규앨범이다.

특히 이번 앨범의 타이틀곡 '돌팔매'에는 1995년 데뷔한 듀오 패닉으로 함께 활동했던 김진표가 피처링으로 참여해 주목된다. 두 뮤지션이 호흡을 맞추기는 2005년 12월 발매한 '패닉 4' 앨범 이후 15년 만이다.

이적은 지난 3일 공식 SNS 채널을 통해 김진표와 함께 카메라를 바라보는 모습의 사진을 공개했다.

소속사는 "이번 타이틀곡 협업을 통해 패닉의 지난 25년을 되돌아보는 남다른 의미를 갖는다"고 전했다.

이적은 지난 9월 자신의 SNS에 "새 앨범은 아마 11월에 나올 거예요. 이번엔 LP를 찍습니다. 7년만의 정규앨범. 큰일을 마무리한 흥분감을 여러분과 나누고 싶었어요"라는 글을 올려 6집 발매를 예고했다.

이적은 1995년 듀오 패닉으로 데뷔했으며 이후 긱스, 카니발 등 그룹으로도 활동했다. 독특한 음악 화법, 사회적 메시지와 독창적 감성이 담긴 가사 등으로 대중음악계에서 탄탄한 영역을 구축하며 오랫동안 사랑받아왔다.

/조혁신 기자 mrpen@incheonilbo.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