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승동 KBS 사장 "평양 원정 경기 영상, 뉴스로 사용"
양승동 KBS 사장 "평양 원정 경기 영상, 뉴스로 사용"
  • 연합뉴스
  • 승인 2019.10.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방송용 부적합…비판 여론에 따른 결정 아니다"
벤투 감독, '평양 원정' 소회(영종도=연합뉴스) 홍해인 기자 = 2022년 카타르 월드컵 아시아지역 2차 예선 북한과의 경기를 마치고 귀국한 남자축구 대표팀 파울루 벤투 감독이 17일 새벽 인천국제공항 2터미널로 귀국해 취재진과 인터뷰를 하고 있다. 2019.10.17 hihong@yna.co.kr
벤투 감독, '평양 원정' 소회(영종도=연합뉴스) 홍해인 기자 = 2022년 카타르 월드컵 아시아지역 2차 예선 북한과의 경기를 마치고 귀국한 남자축구 대표팀 파울루 벤투 감독이 17일 새벽 인천국제공항 2터미널로 귀국해 취재진과 인터뷰를 하고 있다. 2019.10.17 hihong@yna.co.kr

 

(서울=연합뉴스) 이정현 김여솔 기자 = 양승동 KBS 사장은 17일 우리 월드컵 축구 대표팀의 '평양 원정' 북한전 녹화 중계 무산과 관련, 뉴스를 통해서는 관련 영상을 일부 방송하겠다고 밝혔다.

양 사장은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의 KBS 국정감사에서 바른미래당 신용현 의원이 2022 카타르 월드컵 축구 아시아지역 2차 예선 3차전 남북한 간 경기 녹화 중계가 취소된 이유를 묻자 "(북한에서 받은 영상이 초고화질이 아닌) SD(기본화질)급이고 화면 비율도 4대 3이었다"고 설명했다.


신 의원이 "예전 국가대표 경기들은 영상 상태가 좋지 않아도 송출한 적이 다수 있다"고 지적하자 양 사장은 "뉴스에서는 좀 사용할 것"이라고 답했다.

이에 신 의원은 "이번 남북 경기가 관중과 취재진 없이 치러진 데다 북한 선수들이 비신사적 매너를 보여 북한에 대한 여론이 나빠질 것을 우려해 중계를 취소한 것 아니냐"고 지적했고, 양 사장은 "그렇지 않다"고 해명했다.

신 의원은 "화질이 안 좋으면 가공을 해서라도 중계하는 게 맞다"고 재차 강조하자 양 사장은 "뉴스에서는 당연히 활용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KBS는 이날 오후 5시 방송 예정이었던 평양 원정 경기 녹화 중계를 취소했다. 앞서 지상파들은 이날 이른 오전 영상이 DVD 형태로 선수단을 통해 들어오는 대로 분량이나 그림 상태 등을 확인한 뒤 방송하겠다고 예고한 바 있다.

KBS는 경기가 종료된 후에도 방송권료 등을 놓고 최후까지 협상을 벌였으나 정상적으로 방송을 하기 어렵다는 최종 판단에 이르렀다고 밝혔다.

국감에서는 신 의원 외에도 많은 의원이 평양 원정 경기 중계 무산과 관련해 사전계약금 반환, 계약 파기 관련 규정, 위약금 액수 등에 관한 자료를 요청하며 큰 관심을 보였다.


▲ 인천일보, INCHEONILBO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