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도자재단, 노동이사 서창원 임명
한국도자재단, 노동이사 서창원 임명
  • 박혜림
  • 승인 2019.10.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도자재단 서창원 노동이사/사진제공=한국도자재단
한국도자재단 서창원 노동이사/사진제공=한국도자재단

 

한국도자재단이 11일, 재단 첫 노동이사로 관광자원화팀 서창원 주임을 임명했다. 

재단 첫 노동이사로 임명된 서창원 노동이사는 2010년 입사해 현재 경기도자박물관 관광자원화팀에 재직 중이며, 지난 2018년까지 한국도자재단 노동조합위원장으로 활동했다. 


서 노동이사는 "재단의 1대 노동이사로서 근로자의 목소리를 경영진에 진정성 있게 전달하는 소통창구가 되겠다"며 "경기도의 '노동존중', '노동친화정책'에 입각해 노동현장이 존중되는 환경 조성과 재단이 도민을 위한 다양한 사업에 더욱더 매진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노동이사제는 이재명 경기도지사의 공약사항으로 노동자 대표가 2년간 비상임이사직을 맡아 기관 경영에 참여하는 제도다.
 


▲ 인천일보, INCHEONILBO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