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학교 비정규직 차별 없애야 세상이 바뀐다"
"학교 비정규직 차별 없애야 세상이 바뀐다"
  • 정회진
  • 승인 2019.09.25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윤희 전국교육공무직본부 인천지부장, 창립 10주년 포부
"공정임금제 실행 위해 노력…교육공무직 법제화 통과 돼야"

"학교가 바뀌어야 세상이 바뀝니다. 학교를 바로 세워 비정규직을 철폐하겠습니다."
이윤희(사진) 민주노총 공공운수노조 전국교육공무직본부 인천지부장은 올해 인천지부 창립 10주년을 맞아 이런 포부를 밝혔다. 오는 11월26일은 인천지부가 창립된 지 10년째 된 날이다.

이윤희 지부장은 1기 지부장에 이어 3기를 맡았고, 현재 4기 지부장을 역임하고 있다.

이 지부장은 인천 한 초등학교에서 조리실무사로 근무하면서 많은 차별을 경험했고, 그 일을 계기로 학교 내 근무하는 비정규직의 처우 개선을 위해 힘쓰기 시작했다.

무엇보다 가장 큰 일은 2014년 소송을 통해 조리실무사와 교무행정실무사 등의 신분을 기존 학교장에서 교육감 소속 근로자로 전환했다는 것이다. 인천에는 약 1만명의 교육감 소속 근로자가 있다.

"2014년 전까지 학교 내 비정규직 고용에 대한 모든 권한은 학교장이 갖고 있었어요. 그러면서 억울하게 부당해고를 당하는 사례도 있었죠. 그런데 교육감 소속 근로자로 바뀌면서 과거보다 부당해고 사례가 줄어들게 됐습니다."

그러나 이 지부장은 아직까지 할 일이 많다고 했다. 여전히 영어전문강사나 스포츠 강사, 청소노동자 등의 직군은 소속이 불분명해 처우가 매우 열악한 상황이라고 설명했다. 직종마다, 학교마다 처우가 천차만별이라 많은 차별이 존재하고 있다.

특히 현 정부가 약속한 공정임금제 실현도 첫 발조차 떼지 못했다고 비판했다. 이 지부장은 아무런 법적 근거가 없어 투명인간 취급받았던 학교 내 비정규직 직원들에게 교육공무직원들이라는 이름으로 불릴 수 있도록 교육공무직원 법제화 법안도 국회에서 하루빨리 통과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교육공무직법안은 우리를 공무원으로 시켜 달라는 것이 아니라, 제대로 된 이름을 가지고 노동할 수 있도록 해달라는 것입니다. 현장에서 발생하는 차별을 없애기 위해 법안이 통과돼야 하고, 공정임금제 실행을 위해 끝까지 노력하겠습니다."

/정회진 기자 hijung@incheonilbo.com

▲ 인천일보, INCHEONILBO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암요 2019-09-27 19:33:53
비정규직 제로를 위해 자르고 정규직을 뽑으면됨~
노력하는 자들을 위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