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풍 ‘링링’에 무너진 담벼락, 30대 운전기사 깔려 사망
태풍 ‘링링’에 무너진 담벼락, 30대 운전기사 깔려 사망
  • 이창욱
  • 승인 2019.09.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7일 오후 2시44분쯤 제13호 태풍 '링링'의 강풍에 인천 중구 인하대병원 후문 주차장 담벼락이 무너졌다. /양진수 기자 photosmith@incheonilbo.com
7일 오후 2시44분쯤 제13호 태풍 '링링'의 강풍에 인천 중구 한진택배 주차장 담벼락이 무너졌다. /양진수 기자 photosmith@incheonilbo.com

 30대 시내버스 운전기사가 제13호 태풍 '링링'의 강풍에 무너진 담벼락에 깔려 숨졌다.

인천 중부경찰서는 7일 오후 2시44분쯤 중구 한진택배 주차장 담벼락이 무너졌다고 밝혔다.

이 사고로 담벼락 아래 있던 시내버스 운전기사 A(38)씨가 깔려 병원으로 옮겨졌지만 숨졌다. 태풍 피해로 인천에서 사망자가 발생한 첫 사례다. 

경찰 관계자는 "A씨가 시내버스 종점에서 버스를 대고 담벼락과 버스 사이에서 담배를 피우던 중 담벼락이 무너졌다"며 "현장에서 숨지지 않았고 병원으로 옮겨 치료를 받다 사망한 상태"라고 말했다.

한편 인천소방본부에 따르면 7일 오후 3시까지 접수된 강풍 피해 신고는 모두 243건이다.

/이창욱 기자 chuk@incheonilbo.com


▲ 인천일보, INCHEONILBO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