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구 환경산업단지 경쟁력 하락 우려
서구 환경산업단지 경쟁력 하락 우려
  • 박범준
  • 승인 2019.09.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부 임대료 지원 내년 6월 종료...대중교통도 열악해 입주기업 외면 가능성
▲ 인천 서구 오류동 소재 환경산업연구단지 전경. /사진제공=한국환경산업기술원

올해 개소 2주년을 맞은 인천 서구 '환경산업연구단지'가 기업 입주율 80%를 기록한 가운데, 내년 6월을 기점으로 경쟁력이 크게 떨어질 것이란 우려가 커지고 있다.

환경부가 기업을 유치하기 위해 한시적으로 시행 중인 임대료 지원 사업이 그때가 되면 종료되기 때문이다.

여기에 열악한 대중교통망 체계가 획기적으로 개선되지 않으면 연구단지를 외면하는 기업들이 늘어날 것이란 지적이다.

5일 인천시와 환경부 산하 한국환경산업기술원에 따르면 기술원이 환경부로부터 위탁받아 운영 중인 환경산업연구단지는 환경기술의 연구·개발·실증 및 시제품 생산을 지원하기 위해 2017년 7월 서구 오류동에 건립됐다.

총 사업비 1464억원이 투입됐으며, 건축 연면적은 4만4000㎡에 달한다. 단지에는 모두 100개의 환경기업이 들어설 수 있는 연구 공간이 마련돼 있다. 현재 80개 기업이 입주했다.

기업 입주율이 높은 것은 환경부의 임대료 지원 사업 효과가 컸다.

본래 연구단지 임대료는 1㎡당 월 1만700원이지만 30% 지원으로 입주 기업은 1㎡당 월 7500원만 부담하면 된다.

2017년 6월부터 지난해 6월까지 임대료 50%가 적용됐고, 이후 내년 6월17일까지 30%가 지원될 예정이다.

문제는 내년 6월18일부터 임대료 지원 사업이 일몰된다는 점이다.

그렇게 되면 연구단지 입주한 기업들이 비싼 임대료를 지불해야 한다. 특히 벤처·스타트업 기업들엔 부담이 클 수 있다.

더구나 인천테크노파크 등 주변 산업연구단지의 평균 임대료가 1㎡당 월 7600원이어서, 환경산업연구단지의 경쟁력이 크게 하락할 가능성도 높다.

또 다른 경쟁력 하락 요인으론 '열악한 대중교통망'도 지목된다.

연구단지 위치가 공항철도와 인천지하철 2호선 검암역에서 3㎞나 떨어져 있고, 연구단지와 역을 오가는 버스노선이 전무한 상태다.

승용차로 주변 공항고속도로와 제2외곽순환도로를 이용하려면 도로를 우회해야 하는 불편도 있다.

인천시도 올 4월 이런 사정을 파악해 '환경산업연구단지 활성화를 위한 입주 기업 지원 계획'을 수립한 바 있다.

시 관계자는 "연구단지 시설은 최신식이어서 뛰어나지만 임대료가 비싸고 교통 여건이 뒤떨어지는 게 사실"이라며 "환경부에 임대료 지원 연장 등을 건의한 상태"라고 말했다.

기술원 관계자는 "임대료 지원 사업이 종료되는 것에 대비해 전반적인 임대료 수준을 점검하고 감액하고자 환경부와 협의 중"이라며 "아울러 기업들의 연착륙을 돕기 위해 시설과 교통 체계 개선에 힘쓰고 있다"고 밝혔다.

/박범준 기자 parkbj2@incheonilbo.com

▲ 인천일보, INCHEONILBO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