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공항 2023년 '드론택시' 뜬다
인천공항 2023년 '드론택시' 뜬다
  • 김칭우
  • 승인 2019.08.20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토부 '미래드론교통담당관' 신설 … 446억원 예산 투입 시스템·기술 개발
2023년 시범서비스 … 과천까지 17분 주파·수도권 연간 편익 2700억원 전망
▲ 오스트리아 빈 상공을 나는 에어 택시 '이항 216' /연합뉴스

▲ 지난해 10월 청라국제도시 중앙호수공원 일원에서 열린 인천코리아 드론 페스티벌에서 국내 최고 드론 생산·연구회사 숨비 관계자가 드론을 설명하고 있다. /사진제공=인천시

인천공항에서 과천까지 17분 만에 주파하는 드론 택시가 2023년 시범서비스에 들어간다.

국토교통부는 최근 드론 택배와 택시 등 드론 교통을 내실 있게 추진하기 위한 전담조직으로 2차관 직속 '미래드론교통담당관(과장급)'을 신설했다고 19일 밝혔다.

미래드론교통담당관은 정부 차원의 드론교통관리체계 마련 및 시범서비스를 2023년까지 구현하고 민간 차원의 드론 택시 서비스모델 조기 상용화를 유도한다는 도전적인 목표를 내놨다.

2023년까지 235억원을 투입해 유·무인겸용 분산추진 수직이착륙 1인승급 비행시제기 시스템을 개발하고 213억원을 들여 미래형 자율주행 개인항공기 인증 및 안전운항기술을 개발한다.

국토부는 2023년 드론 택시가 시범서비스에 들어갈 경우 인천공항에서 과천까지 현재 대중교통으로는 122분이 걸리지만 17분 만에 갈 수 있고 김포공항에서 잠실까지 현재 자가용으로 73분이 걸리는 거리를 12분이면 도착할 수 있다고 보고 있다. 또 통행시간 단축에 따른 편익은 수도권 기준 연간 2700여억원에 달할 것으로 전망된다.

국토부는 1년 내 미래 드론교통 실현에 필요한 기술·인프라·제도적 사항 등을 구체화하고 나아갈 방향 및 구체적 실행방안을 로드맵을 통해 발표할 계획이다. 로드맵 마련 단계에서 산·학·연·관이 참여하는 협의체 발족한다.

이후 제도정비(법령정비)와 생태계 조성을 위한 관계기관·업체를 주도적으로 이끌어나가는 등 상용화 촉진에 나선다. 이를 통해 2023년 드론 택시 지원이 가능한 교통관리체계 시범서비스를 운영한다는 목표다.

현재 드론교통은 초기 기술개발 단계이지만 드론 택시·택배 등 대중이 이용하는 혁신적 교통수단으로서의 가능성을 주목받고 있다.

이에 따라 세계적으로 에어버스, 벨 등 기존 항공기 사업자뿐만 아니라 도요타·벤츠·포르쉐 등 자동차회사들도 드론교통 관련 유망 새싹기업(스타트업)에 투자하며 경쟁이 치열해지는 양상이다.

한편 인천에서는 PAV(개인용 자율항공기)산업의 핵심 기업으로 ㈜숨비와 ㈜에스피지(연구소)가 연수구에 둥지를 틀고 있다.

㈜숨비는 2015년 창립, 혁신적인 노력으로 다수의 특허 및 인증을 통해 창의적인 상용제품 개발에 힘쓰고 있으며, 2018년 유인자율운항(PAV)을 위한 멀티콥터형 비행제어 시스템 개발 수행기관으로 선정되는 등 전국 최초 유인 드론 핵심기술 개발에 힘쓰고 있다.

또 미래형 유인 이동체 시장을 타깃으로 한 PAV 개발, 드론과 PAV 의 안전 운항을 위한 '하늘 길'인 저고도 비행장치 교통관리 시스템(UTM)개발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에스피지(연구소)는 1991년 창립, 산업의 중심인 모터와 감속기, 제어기까지 원스톱으로 생산되는 세계 일류의 기어드모터 제조기업으로 UL TCP 인증 연구센터를 보유하고 있다.

최고 기술 수준인 로봇용 정밀감속기 개발을 완료하여 출시했고 지난해 3050억원의 매출 중 수출이 50~60% 수준을 유지하고 있으며, 올해 3개국 5개소의 생산 및 판매 법인을 효율적으로 운영해 수출 비중을 65%까지 확대할 계획이다.

국내 최초로 정부에서 공모하는 PAV 핵심부품 기술개발 사업인 '유인 자율운항을 위한 멀티콥터형 비행제어 시스템 개발' 수행기관으로 인천지역 컨소시엄이 지난해 9월 선정된 바 있다.

인천컨소시엄은 드론전문 기업인 숨비, 모터전문기업인 에스피지, 연구기관인 한국전자통신연구원, 인천경제산업정보테크노파크 및 인하대 등으로 구성돼 인천이 우리나라 PAV 관련 연구에 선도적 위치를 차지하고 있다.

최근에는 과학기술정보통신부의 2019년 혁신성장동력 실증·기획사업에서 5G 기반 증강현실 기술이 적용된 드론 운용 플랫폼 개발 사업에 인천이 선정됐다.

김경욱 국토부 2차관은 "3차원 공중교통망이 본격 구축될 경우 교통 혼잡 해소에 따른 사회적 비용 저감이 수도권 기준 연간 2700여억 원에 달하는 중요한 교통혁신 과제"라며 "세계적으로 기술 개발과 정부 지원체계 논의가 초기 단계인 상황에서 우리나라가 선점할 수 있어 1년 내 전문가와 업계 등 다양한 관계자의 의견 수렴을 거쳐 종합 로드맵을 발표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김칭우 기자 chingw@incheonilbo.com

▲ 인천일보, INCHEONILBO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kkk 2019-08-27 19:52:27
상대방의 스마트폰번호나 전화번호 또는 컴퓨터의 IP주소를 드론에다가 입력을 하면 스마트폰이나 전화 또는 컴퓨터가 위치하는 소재지를 쫒아가는 드론 또는 스마트폰을 가진사 람이 여기저기를 이동할 때마다 이동하는 위치를 자동으로 쫒아가는 드론에 관한 특허를 양도하고자 합니다.
관심이 있으신 분께서는 010-4314-9410으로 전화나 문자를 주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