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인서 31일 '마티네 콘서트'] 클래식, 춤판을 깔다
[용인서 31일 '마티네 콘서트'] 클래식, 춤판을 깔다
  • 김종성
  • 승인 2019.07.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용걸·강호현·김보람·김리회 등 정상급 무용수 포은아트홀 무대에
▲ 무용수 김보람. /사진제공=용인문화재단

▲ 무용수 강호현. /사진제공=용인문화재단

▲ 무용수 김용걸. /사진제공=용인문화재단

춤으로 세계에 한국을 알리는 무용수 김용걸이 '마티네 콘서트' 무대에 선다.

용인문화재단은 매월 다른 주제로 클래식을 전하는 대표 상설 기획 공연인 7월의 '마티네 콘서트'를 오는 31일 오전 11시 포은아트홀에서 개최한다.

2012년 시작한 '마티네 콘서트'는 국내외 최고 문화예술인들을 초청해 해설과 함께 수준 높은 클래식을 선보이는 공연이다.

무용수 김용걸은 이번 콘서트에서 새로 창작한 무용과 클래식이 어우러진 환상의 무대를 예고하고 있다. 김용걸은 현 국립발레단 수석무용수 김리회, 이재우, 폴란드 브로츠와프 오페라 발레단원 최원준, 폴란드국립발레단 드미 솔리스트 정재은, 파리국립오페라발레단 종신단원 강호현 등과 차이코프스키의 '백조의 호수'와 생상스의 '동물의 사육제' 등 수준 높은 창작 발레를 선보인다.

동양인 최초로 파리국립오페라발레단에 입단해 솔리스트로 활약했던 김용걸은 특유의 위트와 독창성을 가진 현대무용가 김보람과 공동 창작한 모리스 라벨의 '볼레로'를 피날레로 관객에게 선사할 예정이다.

관람료는 전석 1만5000원이며 용인시민은 20% 할인된 가격에 관람할 수 있다. 예매는 용인문화재단 홈페이지나 인터파크 티켓 홈페이지 또는 용인문화재단 CS센터(031-260-3355/3358)에서 가능하다.

/용인=김종성 기자 jskim@incheonilbo.com

▲ 인천일보, INCHEONILBO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