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자랜드 엘리펀츠 정병국 선수 영장실질심사
전자랜드 엘리펀츠 정병국 선수 영장실질심사
  • 양진수
  • 승인 2019.07.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프로농구 인천 전자랜드 엘리펀츠 소속 정병국(35) 선수가 영장실질심사를 받기 위해 인천 남동경찰서를 나오고 있다. 정씨는 지난 4일 오전 6시께 인천 남동구 구월동 로데오거리에서 바지를 내리고 음란행위를 한 혐의를 받고 있다. /양진수 기자 photosmith@incheonilbo.com
프로농구 인천 전자랜드 엘리펀츠 소속 정병국(35) 선수가 영장실질심사를 받기 위해 인천 남동경찰서를 나오고 있다. 정씨는 지난 4일 오전 6시께 인천 남동구 구월동 로데오거리에서 바지를 내리고 음란행위를 한 혐의를 받고 있다. /양진수 기자 photosmith@incheonilbo.com
프로농구 인천 전자랜드 엘리펀츠 소속 정병국(35) 선수가 영장실질심사를 받기 위해 인천 남동경찰서를 나오고 있다. 정씨는 지난 4일 오전 6시께 인천 남동구 구월동 로데오거리에서 바지를 내리고 음란행위를 한 혐의를 받고 있다. /양진수 기자 photosmith@incheonilbo.com
프로농구 인천 전자랜드 엘리펀츠 소속 정병국(35) 선수가 영장실질심사를 받기 위해 인천 남동경찰서를 나오고 있다. 정씨는 지난 4일 오전 6시께 인천 남동구 구월동 로데오거리에서 바지를 내리고 음란행위를 한 혐의를 받고 있다. /양진수 기자 photosmith@incheonilbo.com
프로농구 인천 전자랜드 엘리펀츠 소속 정병국(35) 선수가 영장실질심사를 받기 위해 인천 남동경찰서를 나오고 있다. 정씨는 지난 4일 오전 6시께 인천 남동구 구월동 로데오거리에서 바지를 내리고 음란행위를 한 혐의를 받고 있다. /양진수 기자 photosmith@incheonilbo.com
프로농구 인천 전자랜드 엘리펀츠 소속 정병국(35) 선수가 영장실질심사를 받기 위해 인천 남동경찰서를 나오고 있다. 정씨는 지난 4일 오전 6시께 인천 남동구 구월동 로데오거리에서 바지를 내리고 음란행위를 한 혐의를 받고 있다. /양진수 기자 photosmith@incheonilbo.com

 


▲ 인천일보, INCHEONILBO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