돈 걱정 커진 소래어시장 현대화
돈 걱정 커진 소래어시장 현대화
  • 이창욱
  • 승인 2019.07.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상인 예상보다 30억 더 들어
1000만원씩 추가대출 부담
절반 이상은 신용등급 미달
"사업 축소되길" 목소리도

소래어시장 신축 사업을 진행 중인 소래어시장현대화사업협동조합 소속 상인들이 이 사업 추진을 위해 추가 대출을 받아야 할 상황에 놓여 근심이 깊어지고 있다.
애초 상인들 예상보다 비용이 수십억원 더 투입돼야 하는 어시장 설계안이 나왔기 때문이다.

14일 인천 남동구와 소래어시장현대화사업협동조합에 따르면 지난 5월 말 어시장 설계공모작으로 선정된 '상생 플랫폼' 건축비용은 80여억원으로 책정됐다. 이 비용은 조합이 예상했던 공사비 50억원보다 약 30억원 더 많은 금액이다.

㈜건축사사무소 다보건축이 제안한 이 설계안은 지하 1층 지상 2층 연면적 4995㎡ 규모다. 1층에는 어시장 좌판 337개, 2층에는 청년창업몰·커뮤니티공간·간이식당이 들어서며 옥상정원도 만들어진다.
소래어시장 신축 사업은 남동구 소유토지에 조합원들이 돈을 모아 건물을 지은 뒤 기부하면 구가 일정기간 무상 임대를 허락하는 기부채납 방식으로 진행된다.

조합원 322명은 현재 금융기관에 각자 3000만원씩 신용대출을 받았다. 조합은 이처럼 대출로 확보한 조합 자산 96억원 중 50억원은 건축비, 22억원은 주차장 조성비, 나머지는 조합 운영비·설계비·예비비 등으로 사용할 계획이었다.

하지만 이 설계안이 그대로 확정되면 조합원들은 각 1000만원 정도씩 대출을 더 받아야 한다. 조합원 중 1000만원 추가 대출이 가능한 신용등급을 가진 상인은 절반도 안 된다는 게 조합 관계자의 설명이다.

상황이 이렇다보니 사업이 축소되길 바라는 조합 내 분위기도 감지된다.
조합 관계자는 "대출이 어려운 조합원들이 많아 문화재위원회 심의에서 꼭 필요한 1층 어시장은 그대로 두고 나머지 공간은 조정돼 사업비가 줄길 바라는 분위기가 있다"고 말했다.

소래어시장은 반경 500m 안에 인천시문화재인 장도포대지가 있어 문화재보호법에 따라 건물을 지으려면 인천시문화재위원회 심의를 거쳐야 한다. 문화재심의위는 이 달 말 열릴 예정이다.

남동구 관계자는 "설계 공모 당시 애초 50억원 기준으로 공모했다가 비용이 너무 낮아 조합에서 한도액을 85억원으로 조정해 설계안을 선정했다"며 "설계 과정에서 비용을 최대한 절감할 수 있는 방안을 구에서도 찾아보겠다"고 말했다.

/이창욱 기자 chuk@incheonilbo.com

▲ 인천일보, INCHEONILBO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