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월요기획] 붉은 수돗물 재발 막으려면 '관리법'부터 손 봐야
[월요기획] 붉은 수돗물 재발 막으려면 '관리법'부터 손 봐야
  • 임태환
  • 승인 2019.06.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물때+무리한 수압 원인 … 정비보다 '청소' 필요

인천지역 붉은 수돗물 사태를 되풀이하지 않기 위해서는 노후 상수도관을 개선하고 관련 조직의 전문성을 강화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

이번 적수 사태가 관리가 미흡한 낡은 상수도관에 붙은 이물질로 인해 발생했다는 정부 조사 결과가 발표된 만큼 노후관을 제대로 관리하지 않는다면 이 같은 사태가 재발할 수 있다는 이유에서다. ▶관련기사 3·4·19면


23일 환경부에 따르면 2017년 기준 인천에 설치된 상수도관 중 내구연한인 30년을 넘는 비율은 14.5%다. 전국 평균 비율인 14%보다도 0.5% 높은 수치로 7대 특광역시와 비교하면 광주(21.1%)와 대전(16.5%)에 이어 세 번째다.

내구연한을 넘긴 노후관은 누수 사고가 발생할 가능성이 높다. 또 시간이 흐르면서 물때와 같은 이물질이 점점 쌓이는 탓에 혹여 수계전환 등의 이유로 수압이 조금만 높아지면 문제가 생길 가능성이 높다.

환경부 관계자는 "노후 상수도관이 반드시 문제가 되는 건 아니지만 문제가 발견되는 상수도관은 대부분 오래된 게 사실"이라고 설명했다.

지난달 30일 인천 서구를 시작으로 중구 영종과 강화 지역까지 퍼진 이번 적수 사태의 원인으로 지목 받는 상수도관 역시 1998년 매설된 노후 상수도관으로 확인됐다.

노후관일수록 보다 신중하게 수계전환을 진행해야 하지만 시는 평균 10시간이 걸리는 수계전환을 2~3시간만에 무리하게 추진하면서 적수 사태를 스스로 자초했다는 지적을 받고 있다.

무리한 수계전환 탓에 유량은 시간당 1700㎥/h에서 3500㎥/h로, 유속은 0.33m/s에서 0.68m/s로 두 배 이상 증가했고 결국 상수도관에 붙은 물때가 수돗물에 섞이면서 각 가정에 공급된 것이다.

노후관 교체 및 정비는 추후 적수 사태가 재발하는 상황을 막을 수 있는 근본적인 해결책이지만 정작 시는 뾰족한 방안을 마련하지 못하고 있다.

시는 2015년부터 2020년까지 1658억원을 들여 지역 내 노후 수도관을 정비하는 사업을 추진하고 있지만 그마저도 이번 붉은 수돗물 사태로 인해 실용성이 떨어진다는 지적을 받고 있다.

전문가들은 시가 스마트 물 관리 정책을 지향하는 만큼 상수도관을 현대화하고 주기적인 모니터링을 통해 수질을 관리해야 한다고 조언했다. 당장 재정적인 이유로 노후관 교체가 어렵다면 주기적인 청소 역시 노후관 관리의 대안이 될 수 있다고 제언했다.

최계운 인천대 건설환경공학부 교수는 "물은 시민 생활과 직결된 중요한 요소인 만큼 이제라도 스마트 워터 기술을 도입해 수질 개선 방안에 힘써야 한다"며 "관련법상 상수도관은 주기적으로 점검을 해야하지만 청소를 해야한다는 의무는 없기에 노후관 교체 전에 청소에 힘쓰는 것도 좋은 해결책이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임태환 기자 imsens@incheonilbo.com


▲ 인천일보, INCHEONILBO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