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의당 "동구 수소연료전지발전소 사태, 당장 해결 나서야"
정의당 "동구 수소연료전지발전소 사태, 당장 해결 나서야"
  • 김은희
  • 승인 2019.06.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정부·관계당국에 촉
정의당이 인천 지역에서 논란 중인 '동구 수소연료전지발전소' 건립에 대한 해결방안을 촉구했다.

정호진 정의당 대변인은 17일 논평을 통해 "허술한 법과 제도를 틈타 밀어붙이는 낡은 관행은 국민의 안전과 생명을 위협하는 만큼, 정부와 관계당국은 동구 수소연료전지발전소 사태 해결에 당장 나서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는 몇 개월째 아무런 합의점을 찾지못하고 있는 '동구 연료전지발전소'에 대한 비판이다. 현재 동구주민들이 소속된 비상대책위원회는 그동안의 추진 과정을 문제 삼으며 재논의를 주장하고 있는 상황. 특히 김종호 비대위원장은 안정성·환경영향 조사와 공개적인 해결방안 마련 등을 요구하며 28일째 단식농성을 이어가고 있다.

정 대변인은 "국내에서는 강릉과 광양, 해외에서는 노르웨이에서 수소 관련 폭발사고가 있었음에도 국내 관련 안전 규정은 전무하다. 특히 국내에 있는 수소연료전지발전소 30곳 가운데 제대로 환경검증을 받은 곳은 전무한 상태"라며 "동구의 경우 주거시설 200m 앞에 발전소가 들어서는데도 안전과 환경에 대한 검증이 전혀 없었다. 삶의 터전 코앞에 들어서는데도 주민의견이나 동의가 전혀 없이 밀실로 추진됐다"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정부와 관계당국은 더이상 수수방관해서는 안된다. 지극히 상식적이고 당연한 요구가 28일째 무시되면서, 김 위원장의 건강마저 심각한 상태로 치닫고 있다"며 "당장 사태해결에 나서달라"고 촉구했다.

/김은희 기자 haru@incheonilbo.com

▲ 인천일보, INCHEONILBO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