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평군, 치매 조기검진 팔 걷었다
가평군, 치매 조기검진 팔 걷었다
  • 이광덕
  • 승인 2019.06.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HJ매그놀리아병원과 협약
가평군이 치매 조기 검진 관리를 위해 HJ매그놀리아국제병원(구·청심국제병원)과 손을 잡았다.

17일 군에 따르면 초고령화 사회에 대비 건강증진사업으로 HJ매그놀리아국제병원과 '치매 조기 검진 관리체계 구축' 협약을 체결했다.

이같은 협약은 2008년 한림대 춘천성심병원에 이어 두 번째다.
협약에 따라 혈액검사와 뇌 영상 촬영 등 치매 3차 감별검사가 가능하다.

1차로 지역 치매안심센터 선별검사에서 '인지 저하'나 '치매 의심' 소견이 나오면 2차 진단검사를 진행, 결과에 따라 치매 원인 판정이 필요하면 3차 검사를 받는다.

군은 이들 두 병원에서 3차 감별검사를 받을 때 8만원을 지원한다.

현재 인구 6만4000여명 중 65세 이상 노인은 1만4000여명(23%)이다. 이중 노인 10.2%가 치매 추정 인구로 군은 보고 있다.

군은 지난 2월 치매안심센터 문을 열고 다양한 치매 조기발견·치료 사업을 펼치고 있다.

/가평=이광덕 기자 kdlee@incheonilbo.com

▲ 인천일보, INCHEONILBO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