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월요기획-동구 연료전지발전소 착공 코앞] 김미경 전 민관협의체 위원장 인터뷰
[월요기획-동구 연료전지발전소 착공 코앞] 김미경 전 민관협의체 위원장 인터뷰
  • 박범준
  • 승인 2019.06.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끔찍한 사고 막으려면 서로 조금씩 양보해야"
▲ 김미경 전 연료전지발전소 민관협의체 위원장.


"인천 연료전지발전소 건립 문제가 해결되기 위해선 서로의 입장에서 생각해보는 역지사지의 마음이 필요합니다."


김미경 전 연료전지발전소 민관협의체 위원장은 16일 인천일보와 인터뷰에서 "민관협의체가 사실상 해체 수순을 밟으며 연료전지발전소 문제는 결국 물리적 충돌로 이어질 가능성이 커졌다"며 "혹여 누군가 다치게 되는 끔찍한 사고가 발생하는 것을 막기 위해선 서로가 조금씩 양보해 한쪽만 크게 만족하는 결과가 아닌 모두가 조금이라도 만족하는 결과를 이끌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앞서 시는 동구지역 최대 현안인 연료전지발전소 문제에 대한 해법으로 민관협의체 구성 및 운영을 제안한 바 있다.

지난 4월 비대위·인천연료전지·인천시·동구·인천시의회·동구의회 등으로 이뤄진 민관협의체가 첫 회의를 갖고 연료전지발전소에 대한 해결책을 찾고자 했다.

그러나 최근 8차 회의까지 이어진 민관협의체는 어떠한 대안조차 끌어내지 못한 채 김 위원장의 사퇴 선언으로 막을 내리게 됐다.

김 전 위원장은 "민관협의체를 진행하며 몇 시간 동안 쉬지 않고 회의를 하는 등 지역 현안 해결을 위해 노력했지만 끝내 한 발짝도 나아가지 못했다"며 "서로가 제안하는 방안에 대해 귀 기울여 듣기보단 각자 요구만 들어달라고 주장하는 탓에 벌어진 문제"라고 꼬집었다.

그러면서 "올 초 시작된 연료전지발전소 문제가 어느덧 6개월이 넘도록 답보 상태인 만큼 이제라도 서로 한 발짝씩 물러서 입장 차이를 줄이고 갈등을 해결한다면 최악으로 갈 수도 있는 문제가 어느 정도 해소될 수 있을 것"이라고 조언했다.

/임태환 기자 imsens@incheonilbo.com


▲ 인천일보, INCHEONILBO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