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주시의회 행감 돌입 … 첫 수감은 복지문화국
양주시의회 행감 돌입 … 첫 수감은 복지문화국
  • 이광덕
  • 승인 2019.06.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양주시의회가 행정사무감사에 돌입했다. 의회는 10일부터 김대순 부시장을 포함해 간부공무원들이 출석한 가운데 행정사무감사에 앞서 증인선서를 받은 뒤 복지문화국에 대한 감사를 실시했다.

의원들은 올해 행정사무감사 첫 번째 수감기관인 복지문화국을 상대로 시 복지 및 문화·체육·관광정책 전반에 대해 질의했다.

복지문화국은 시민의 풍요로운 삶과 직결돼 있기 때문에 부서의 모든 사업에 대해 의원들이 깊은 관심을 갖고 있다. 특히 2022년 착공 예정인 양주어울림센터(종합사회복지관)의 설계, 입지 등에 대해 의원들의 강도 높은 질의가 이어졌다.

안순덕 의원은 "시설의 설계부터 장애인 출입과 이용에 어려움이 없도록 사업을 추진해 달라"고 당부하며 "시민과 전문가가 함께 참여하여 의견을 충분히 수렴하고, 우수 지자체 벤치마킹을 통해 완성도 높은 시설을 건립해야 한다"고 말했다.

또 홍성표 의원과 정덕영 의원은 "양주시는 지리적 특성 상 시청을 중심으로 동쪽과 서쪽, 권역별로 지역이 발전하고 있다"며 "권역별로 집약된 종합 복지서비스가 이루어질 수 있는 체계적인 방안을 마련해달라"고 주문했다.

임재근 의원은 문화·예술분야에 대해 초점을 맞춰 질의했다. 임 의원은 "김삿갓 전국 문학대회가 시민 참여 행사로 더욱 발전, 확대되기를 바란다"며 "소규모 예산에 비해 짜임새를 갖춘 전국 대회인 만큼 홍보를 더욱 강화해야 한다"고 말했다.

/양주=이광덕 기자 kdlee@incheonilbo.com

▲ 인천일보, INCHEONILBO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