과천시 공무원 대폭 증원, 시의회 통과 여부 관심
과천시 공무원 대폭 증원, 시의회 통과 여부 관심
  • 신소형
  • 승인 2019.06.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과천시가 지난해 두 차례 부결됐던 공무원 증원을 골자로 한 행정기구 개편안을 또다시 과천시의회에 제출해 14일 본회의 통과 여부에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13일 과천시에 따르면 시의 행정기구 개편안은 기존 2국 17과 105팀을 3국 20과 111팀으로 조직을 정비하고, 그에 따른 공무원 41명을 증원하는 내용을 담고 있다.


 시 관계자는 3기 신도시 건설과 국가사무 지방이양 등 미래행정수요에 대비하고 맞춤형 행정서비스 제공 등 높아진 시민의식을 감안했다고 증원 이유를 설명했다.


 하지만 이 개편안은 앞서 지난해 12월 시의회가 과천시 인구수에 비해 공무원 수가 과다하다며 특위와 본회의에서 두 번이나 부결시킨 것이어서 통과 여부는 불투명한 상태다.


 과천시의 한 공무원은 "현재 장애인 복지 관련 업무 등 국가사무 68건이 지방으로 이양된 상태고, 추가 이양예정사무는 200건이나 된다며 반드시 이번 회기에서 통과돼야 원활하게 업무를추진할 수 있다"고 말했다.


 여기에 "제3기 신도시 건설 및 아파트 재건축, 일자리 창출, 노인복지 등 업무가 산재해 있는 데도 2~3명의 공무원이 이를 맡아 처리하느라 애를 먹고 있다"며, "이러다 보니 현안 처리에 급급해 정책개발 등 심도 있는 행정업무 수행이 어렵다"고 설명했다.


 실제로 민선 7기 들어 경기도를 비롯한 각 시군들은 지난해 11월과 올해 2월 사이에 공무원 정원을 대폭 증원했다.


 경기도가 올해 1월 소방직을 포함한 공무원 수를 900명 증원했고, 화성시 283명, 고양시 124명, 평택시 114명, 가평군 90명, 의왕시 30명, 과천시와 인구가 비슷한 가평군이 90명을 각각 늘려 증가되는 미래행정수요에 대비하고 있다.


 곳곳에서 재건축이 한창 진행 중인 과천시는 현재 인구수가 5만8000여명으로, 재건축이 모두 완료되는 2023년이면 인구수가 12만7000여명에 이를 것으로 추산되고 있다.


 과천시는 1997년 공무원 수가 534명 최고를 기록한 이후 IMF 영향으로 구조조정되면서 20여 년이 지난 지금까지 그 숫자를 회복하지 못한 509명에 그치고 있다.


 시 인사팀 관계자는 "과천시가 인구가 적고, 면적이 작은 편이라 하더라도 타 대도시에서 수행하는 행정업무는 전부 하고 있다"며, "변화되는 행정수요에 선제적 대응을 위해 조직개편과 공무원 확충은 불가피하다"고 강조했다.

 

/과천=신소형 기자 ssh283@incheonilbo.com
 

▲ 인천일보, INCHEONILBO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