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낙연 총리 "붉은 물 사태, 시민 혼란 최소화하고 서둘러 정상화해야"
이낙연 총리 "붉은 물 사태, 시민 혼란 최소화하고 서둘러 정상화해야"
  • 박범준
  • 승인 2019.06.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낙연 국무총리가 인천 붉은 수돗물 사태와 관련, "시민들의 혼란을 최소화하라"고 환경부와 인천시에 주문했다.

이 총리는 11일 열린 국무회의에서 "환경부와 수자원공사 등 관계기관은 인천시를 도와 사고 원인을 신속히 규명하고 수돗물 공급을 하루빨리 정상화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또 "조사 진행 상황과 그 결과는 주민에게 그때그때 소상히 알려줌으로써 혼란을 최소화하길 바란다"고 밝혔다.

이번 사태가 인천뿐 아니라 전국 어디에서나 발생할 수 있는 문제라고 꼬집기도 했다. 그는 "수도관의 노후가 사고의 직접적 원인이었는지는 더 조사해야 밝혀지겠지만, 전국 수도관의 32.4%가 20년을 넘은 것들이라고 한다"며 "지자체들은 노후 수도관의 점검과 정비에 더 노력해 주길 바란다"고 요구했다.

붉은 수돗물 사태가 발생한 지 2주가 다 돼 가는데도 정확한 사고 원인은 나오지 않고 있다. 앞서 환경부 과장을 반장으로 한 정부합동조사반은 지난 7일 취수장부터 가정집까지 전 범위를 대상으로 조사에 들어갔으나 원인을 밝혀내지 못했다. 시는 붉은 수돗물이 수돗물 공급 체계 전환 과정에서 기존 관로의 수압 변동으로 관 내부 침전물이 탈락돼 발생한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환경부는 전날 한 언론 보도에 대한 해명자료에서 "사건 발생 초기 인천시 측에서 '검은 알갱이가 다량 섞인 수돗물이 기준치를 충족하니 먹어도 된다거나 빨래를 해도 된다'고 말한 것은 시민들의 상식에 맞지 않는 대응"이라며 시의 부적절한 초기 대응을 지적하기도 했다. 다만 "현재 서구 수돗물은 사고 이전 수준으로 회복되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고 덧붙였다.

서구·영종지역 학교 피해는 늘고 있다. 인천시교육청에 따르면 11일 물 피해가 확인된 학교는 모두 107곳으로 전날 85개교보다 26% 증가했다. 서구는 전날 67개교에서 87개교, 영종은 18개교에서 20개교로 늘었다.
이날 빵과 우유로 대체 급식을 한 서구·영종지역 학교는 전날 67개교에서 58개교로 줄었다. 대체 급식 58개교 가운데 서구가 48곳, 영종이 10곳이다. 생수를 구입해 급식을 제공하는 학교는 서구 경우 전날보다 3곳 늘어난 13곳, 영종은 1곳 증가해 5곳이다.

시교육청 관계자는 "그동안 피해 정도가 잘 알려지지 않았던 사립유치원도 해당 지역 41개 사립유치원 중 37곳이 생수를 사다가 급식을 이어가고 있었고 4곳은 대체 급식을 하고 있는 상황"이라며 "시와 환경부 수질 검사 결과 발표를 기다리고 있다"고 전했다.

/박범준·김원진 기자 parkbj2@incheonilbo.com

▲ 인천일보, INCHEONILBO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