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업 중단하고 참석 청소년 토론회 방청객 역할만 … 결국엔 '전원 퇴장'
수업 중단하고 참석 청소년 토론회 방청객 역할만 … 결국엔 '전원 퇴장'
  • 이경훈
  • 승인 2019.06.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학생 발언권 없고 내용도 자극적 … 道·도교육청 '화' 불러
경기도가 주최한 '경기도 청년·청소년 노동권익 증진을 위한 토론회'가 파행 논란을 빚고 있는 것과 관련, 경기도와 경기도교육청의 안일한 판단이 '화'를 불렀다는 지적이다. <인천일보 6월4일자 3면>
특히 참여한 학생들에게 발표 등 참여기회도 주어지지 않은데다 내용도 자극적이어서 학생과 해당교사들이 토론회장에서 전부 퇴장한 것으로 드러났다.
4일 경기도와 도교육청에 따르면 경기도는 지난 5월14일 '경기도 청년 청소년 노동권인 증진 토론회'의 협조 공문을 도교육청에 보냈다.

도내 특성화고등학교 학생들의 참여를 요청하는 내용이다. 공문에는 '도내특성화고등학교 학생들의 참석 및 진로체험 시간 인정'을 협조해 달라고 명시돼 있다.
공문을 받은 도교육청은 도내 특성화고교 2곳에 학생 동원 요청을 했다. 토론회 당사자가 학생인으로 판단해서다. 실제 공문 주요내용을 보면 '경기도 청년 청소년 노동권익 증진 및 노동환경의 안전대책 강화를 위한 발표와 토론' 등을 한다고 명시돼 있다. 이같은 이유로 동원된 해당학교 교사들도 '학생들 참여'가 가능한 것으로 알고 있었다.

도내 특성화고교 2곳의 학생과 교사 150여명은 학업을 중단하고, 5월30일 오후 2시쯤 토론회장을 찾았다.
하지만 토론회장에서 학생과 교사들은 방청객 역할에만 머물렀다. 특히 학생들에게 '인권증진'이라 쓰인 팻말을 들고 사진 찍게하는 등 이벤트도 진행한 것으로 알려졌다.
특히 이런 상황에서 학생과 해당교사들이 듣기에 자극적인 내용의 발제가 이어지자 이들이 불편한 심기를 드러냈다는 게 황대호(민주당·수원4) 경기도의원의 설명이다. 이날 토론회 발제문에는 '경력조차 없는 특성화고(고졸) 취업자, 혹은 실습생이라는 말도 안 되는 명분으로 무시하는 경우가 많다', '너희 특성화고 애들 뽑기 싫다'는 등의 내용이 담겨있다.
이같은 이유로 교사와 학생들 사이에서 퇴장 움직임을 보였고, 황 의원이 문제점을 지적했다. 이후 교사와 학생들이 전부 퇴장해 참가자 없이 마무리 됐다

경기도교육청 관계자는 "경기도에서 협조 요청을 할 때 도지사가 참석한다고 해 학생들을 동원할 수 밖에 없었다"며 "특히 이런 자리인줄 알았으면 학업 중인 학생들을 동원하기 어려웠을 것"이라고 했다.
경기도 관계자는 "기존 계획은 학생을 동원하지 않으려 했다"며 "하지만 도교육청과의 협의를 통해 학생들도 참여하는 게 좋다는 결론이 나와 참석시킨 것"이라고 밝혔다.

/이경훈 기자 littli18@incheonilbo.com

▲ 인천일보, INCHEONILBO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