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정부, 자원회수시설 "경기도 중재해야"
의정부, 자원회수시설 "경기도 중재해야"
  • 김중래
  • 승인 2019.05.28 18:34
  • 수정 2019.05.28 18: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의정부가 추진하는 자원회수시설 이전에 양주시와 포천시가 반발하고 있는 가운데, 경기도의 중재역할을 촉구하는 목소리가 나왔다.

이원웅(민주당·포천2) 경기도의원은 28일 경기도의회 제335회 임시회 제4차 본회의 5분 자유발언을 통해 "의정부시 자원회수시설 이전 건립 관련 광릉숲과 국립수목원 보호, 포천 등 인근지자체와의 갈등 해결에 경기도가 나서라"고 촉구했다.

의정부시는 현재 장암동에 위치한 자원회수시설을 포천·양주와 인접한 자일동으로 확장·이전을 추진하고 있다. 새롭게 확장 이전하는 시설은 일일 소각용량이 220톤에 달한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포천시의회는 지난 14일 '의정부시 자원회수시설 현대화사업 이전 건립 반대 촉구 결의안'을 채택하고, 양주시의회 역시 5분 자유발언을 통해 의정부시를 비판했다.

이들은 자원회수시설 이전으로 인근 5㎞ 반경에 있는 유네스코 생물권보전지역인 광릉숲과 국립수목원의 가치와 기능이 훼손될 우려가 있고, 인근 양주·포천시 주민이 경제적 손실을 볼 수 있다고 주장하고 있다.

이 의원은 이 같은 의정부시의 폐기물 소각시설 강행이 경기북부의 갈등과 분열을 촉발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이 의원은 "의정부시의 이전계획은 대기오염물질의 발원지를 의정부시 중심에서 포천이나 양주시 인근으로 옮기는 것이 전부"라며 "그 피해는 고스란히 광릉숲과 국립수목원, 포천시를 비롯한 인집 시와 시민이 입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기초자치단체간의 갈등을 관할하고 중재할 정치적 책무는 경기도가에 있다. 경기도가 의정부 자원회수시설 건립에 따른 의정부와 포천, 양주시민들의 이야기를 듣고 중재와 대안마련에 적극 나서야 한다"고 덧붙였다.


/김중래 기자 jlcomet@incheonilbo.com

▲ 인천일보, INCHEONILBO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