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통복지 초석 다지기" 李, 대승적 차원의 결단
"교통복지 초석 다지기" 李, 대승적 차원의 결단
  • 정재수
  • 승인 2019.05.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부·與 보호하기 포석도 깔려


이재명 경기지사가 14일 버스 파업 하루를 앞두고 요금 인상을 결정한 배경에 관심이 모아진다.

이 지사 측근들은 경기도의 교통복지 초석을 위한 대승적 차원의 결단이 있었다며 다른 해석에 대해 경계했다.
도지사 비서실 한 관계자는 "버스요금 인상 요인이 있다는 것에 도는 그 동안 소비자단체와 버스업계, 버스노동자, 전문가, 의회 등 의견을 수렴해 왔다"면서 "정부의 버스 요금 인상 요구에 이 지사는 경기도만의 버스 요금 인상 요인이 있다면 그에 상응하는 교통복지 담보가 있어야 한다고 요구해 왔다"고 말했다.
이어 "그 동안 도는 대도시권 광역교통에 대해 정부의 공약이었고, 국가사무화에 따른 구체적 계획을 요구했다"며 "이 자리에서 정부가 광역교통 부문의 국가사무화를 받아 들였고, 여당의 적극적인 중재가 있었다"고 덧붙였다.

이 관계자는 "광역교통 부문의 국가사무화 의미는 교통복지를 확대하기 위한 지방정부의 여력이 생긴 것이다"면서 "이는 교통복지를 위한 첫 단추라고 볼 수 있다. 교통복지 확대를 위한 터전을 마련한 것이다"고 강조했다.
그러나 유력 정치인에게 '서민들의 발'이라 할 수 있는 버스 요금을 인상한 것을 놓고 해석이 분분하다. 자신의 정치적 부담이 클 수밖에 없는 결정이었기 때문이다.
이 지사의 용단에 대해 도내 한 정치권 관계자는 정부와 여당에게 향하는 비난의 화살을 자기쪽으로 돌렸다고 분석했다.

이재명 지사는 이날 국회에서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을 만나기 직전까지도 버스요금 인상 결정을 하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도 비서실 관계자는 "자신의 정치적 부담에도 불구하고 요금 인상이라는 결정을 한 배경에는 교통복지 확대를 위한 초석과 함께 현 정부와 여당을 보호하기 위한 판단을 최종 결정한 것으로 안다"고 말했다.

/정재수 기자 jjs3885@incheonilbo.com


▲ 인천일보, INCHEONILBO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