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래당 원내대표 경선 김성식-오신환 2파전
미래당 원내대표 경선 김성식-오신환 2파전
  • 김은희
  • 승인 2019.05.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변화 약속 '지도부 사퇴' 카드
바른미래당 신임 원내대표 경선은 김성식·오신환 의원간 양자대결로 진행된다.

국민의당계 김 의원과 바른정당계 오 의원은 13일 오전 국회 정론관에서 각각 원내대표 선거 출마 선언 기자회견을 열었다.

두 의원 모두 변화를 약속하며 '지도부 사퇴' 카드를 꺼내들었다.

우선 김 의원은 "바른미래당은 끝없이 추락하느냐, 국민과 함께 도약하는 전환점을 만들 것인지 벼랑 끝에 있다"며 "인맥이나 계파에 얽매이지 않고 당 혁신 과제를 함께 논의하겠다.상징적인 조치로 국회 사법개혁특별위원회 사보임을 원상복귀시키겠다"고 밝혔다.

특히 당 내부에 혁신위원회를 설치하고 내년 국회의원 총선거 이전까지 짧은 시간 성과를 이루겠다는 계획이다. 이 과정에서 손학규 당대표 퇴진에 대해서도 논의할 수 있다는 입장이다.

반면 오 의원은 손학규 체제 대신 안철수·유승민 전 대표와 함께할 뜻을 밝혔다.

앞서 그는 고위공직자비리수사처 설치와 관련해 반대 소신을 밝히다 당 지도부의 결정으로 국회 사개특위에서 사임된 바 있다.

이 사보임을 계기로 바른미래당은 지금까지도 계파 싸움이 치열하게 이어지고 있다.

이날 오 의원은 "절체절명의 위기에서 당을 구하고 총선 승리 교두보 마련을 위해 원내대표 경선에 출마한다"며 "무책임한 현 지도부를 퇴진시키고 창당정신을 온전히 구현해 낼 새로운 총선승리 지도부를 구성하는 운동에 돌입하겠다"고 강조했다.

오는 15일 진행되는 원내대표 선거에는 이른바 '중립파' 의원들이 캐스팅보트를 쥐고 있다는 분석이 나온다.

최근 김관영 원내대표 사퇴를 결정하는 의원총회 소집요구서에 이름을 올리기도 한 권은희·김삼화·김수민·신용현 의원 등이 핵심이 될 것이란 관측이다.

/김은희 기자 haru@incheonilbo.com

▲ 인천일보, INCHEONILBO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