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성시장 측근 특혜의혹 감사
화성시장 측근 특혜의혹 감사
  • 김기원
  • 승인 2019.05.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 감사관, 계약서 등 분석
화성시 감사관이 서철모 시장의 측근이 운영하는 업체가 시와 산하기관으로부터 일감 수주 과정에서 특혜를 받았다는 의혹에 대해 감사에 착수했다. <인천일보 4월17일 1면, 22·30일 19면>

문제가 된 서 시장의 측근은 지난해 지방선거 당시 서철모 시장 선거캠프에서 홍보업무를 전담했던 인물이다.

시 감사관은 언론에 보도된 내용을 토대로 시와 산하기관이 논란의 이 업체 대표에게 특혜를 줬는지를 조사하고 있다고 13일 밝혔다.

시 감사관은 시 해당 부서와 문화재단으로부터 밴드경연대회 등의 일감 자료와 계약 서류 등을 제출받아 분석하고 있다. 시 감사관은 또 이 업체 대표가 다른 사람 명의로 운영하고 있는 업체에 대해서도 들여다 보고 있다.

앞서 서 시장의 측근인 K씨는 지난해 8월 자신 명의로 홍보 기획사 W업체와 M업체를 2곳을 운영하면서 각각 다른 업체 명의로 문화재단의 밴드경연대회(전체 예산 2억1500만원)를 수의계약으로 행사 일부(5500만원)를 수주하는가 하면 주 운영사로부터 재하청(1억3000만원)을 받아 특혜 의혹이 제기됐다.

K씨는 또 다른 사람 명의로 MC업체를 운영하면서 지난해 8월부터 최근까지 시와 산하기관으로부터 일감(4000여만원 상당)을 수주해온 것으로 드러났다. MC업체는 K씨가 운영하는 업체 전화번호와 이메일, 회사주소가 같아 사실상 페이퍼 컴퍼니로 추정된다.

이 업체는 논란이 된 문화재단의 밴드경연대회 일감도 주 운영사로부터 재하청(1880만원) 받은 것으로 확인됐다.

K씨의 M업체는 여기에 그치지 않고 재하청 받은 실적을 근거로 지난 4월 문화재단의 코리요 홍보 대행사에 선정된바 있다.

시 감사관 관계자는 "언론 보도 내용을 토대로 시 해당부서와 산하기관으로부터 자료를 제출받아 사실 관계를 확인하고 있다"며 "지금은 자료 분석하는 단계라서 뭐라고 답변하기 어렵다"고 했다.

/화성=김기원 기자 1kkw517@incheonilbo.com

▲ 인천일보, INCHEONILBO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