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대표단, 멕시코·콜롬비아 협력 방안 모색
도대표단, 멕시코·콜롬비아 협력 방안 모색
  • 정재수
  • 승인 2019.05.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6일(현지시각) 김희겸 행정1부지사 등 경기도대표단이 콜롬비아 수행기업인 초청 간담회에서 이낙연 국무총리와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사진제공=경기도
2일(현지시각) 김희겸 행정1부지사 등 경기도대표단이 멕시코주 똘루까에서 중남미 경제교육 협력 확대 방안에 대해 논의하고 있다./사진제공=경기도
3일(현지시각) 김희겸 행정1부지사 등 경기도대표단이 멕시코 메리다와 깜페체, 멕시코시티에 소재한 한글학교를 찾아 도서를 기증한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사진제공=경기도

 

경기도는 김희겸 행정1부지사를 단장으로 한 경기도 대표단이 지난 2일부터 6일까지(현지시각) 멕시코, 콜롬비아와 우호증진 및 도내 중소기업의 중남미 수출 확대방안을 모색했다고 7일 밝혔다.

대표단은 먼저 2일 자매지역인 멕시코 멕시코주 똘루까에서 엔리케 하코브로챠 멕시코주 경제개발장관과 아우로라 곤살레스 레데스마 관광장관을 만나 양 지역의 교류협력과 기업교류 활성화 방안에 대해 논의했다.


이날 면담에서 엔리케 경제개발장관은 판교테크노밸리에 깊은 관심을 보이며 멕시코 스타트업과 경기도 스타트업·중소기업간 교류가 활성화 될 수 있도록 양 지역이 협력을 하자고 제안했다.

자리를 함께 한 아우로라 관광장관은 테오티우아칸 등 우수한 관광자원을 가진 멕시코주에 더 많은 한국 관광객이 방문하기를 희망한다는 의견을 피력했다.

이에 대해 김희겸 부지사는 경기도와 멕시코주간 비즈니스포럼을 창설하여 수출입과 투자유치, 관광교류를 아우르는 폭넓은 대화채널을 만들자고 화답했다.

대표단은 3일에는 최근 한국의 날(5월4일)을 제정한 유카탄주 메리다시를 방문하여 마우리시오 빌라 유카탄 주지사와 김상일 주멕시코 한국대사를 만나 한국의 날 제정에 대해 감사의 인사를 전하고, 한인후손들에게 한글을 가르치고 있는 메리다, 깜페체, 멕시코시티에 소재한 한글학교에 도서 556권을 기증했다.

6일에는 경기도 통상촉진단과 함께 중남미 신흥시장으로 떠오른 콜롬비아를 방문했다.

특히 이낙연 국무총리의 콜롬비아 방문에 맞춰 이날 열린 한국-콜롬비아 비즈니스포럼에 참석해 도내 기업의 콜롬비아 진출 교두보 마련을 지원했다.

이어 대표단은 카스트로 시에라 콜롬비아 정보통신산업(ICT)부 디지털경제차관을 만나 두케 대통령의 '오렌지 경제' 정책과 경기도 4차산업 정책간 협력 가능성에 대해 의견을 교환했다. 이 자리에서 시에라 차관은 한국 정보통신기술(IT) 및 컨텐츠 기업과 콜롬비아 기업 간의 교류 필요성을 강조했다.

이에 대해 김 부지사는 판교테크노밸리의 성공 노하우를 콜롬비아와 공유하고, 경기도에서 열리는 지페어(G-Fair)에 콜롬비아 스타트업 기업의 초청 의사를 전했다.

김희겸 행정1부지사는 "자매지역과 교류관계 복원에 성공하고, 도내 중소기업의 중남미 지역 진출 가능성을 확인할 수 있는 시간이었다"고 말했다.

한편, 도 대표단은 7일 미국 로스앤젤리스(LA)로 이동해 도내 중소기업의 미국시장 진출을 위한 현지 기업인 간담회를 가진 후 오는 10일 귀국할 예정이다.


/정재수 기자 jjs3885@incheonilbo.com


▲ 인천일보, INCHEONILBO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