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학터널을 '문화터널'로 … 무료화 전제 시민개방 검토
문학터널을 '문화터널'로 … 무료화 전제 시민개방 검토
  • 박범준
  • 승인 2019.04.25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천시가 미추홀구와 연수구를 잇는 교통 요충지 '문학터널'의 무료화 전환 가능성과 함께 시민친화공간을 조성할 수 있는지도 살피기로 했다. 문학터널이 교통 복지와 시민 삶의 질을 높이는 시설로 재탄생할 수 있을지 귀추가 주목된다.

시는 무료화를 전제로 문학터널을 주민편의시설로 개방할 수 있는지 검토해줄 것을 한국교통연구원에 요청했다고 24일 밝혔다.

시가 민간 사업자에게 터널 운영 적자를 보전해주는 사업 방식의 문학터널은 2022년 3월 20년간의 민간투자사업 협약 기간이 종료되며, 터널 운영권은 민간에서 시로 넘어가게 된다.

이에 교통연구원은 지난해 1월부터 '문학터널 관리이행계획 수립' 연구용역을 수행 중이다. 터널의 시설 상태와 협약 기간 종료 후 터널 사업 추진 방안, 무료화 전환 여부 등을 종합적으로 분석·검토하고 있다. 용역은 6월 중순 완료된다.

시 관계자는 "문학터널 무료화는 계속 검토 중이다. 여기에 더해 실제 무료화가 됐을 때 요금소를 철거하면 터널 관리·운영 건물(문학터널 관리사무소)은 필요 없게 되니, 주민편의시설로 개방하는 부분도 검토해 달라고 했다"고 설명했다.

문학터널이 무료화가 되면 요금소는 차량 통행을 방해하는 장애물로 전락해 철거될 가능성이 크다. 반면 요금소 바로 옆에 자리한 관리사무소는 공간 활용도가 높다. 건물 규모는 주민센터 수준으로 리모델링 공사를 거쳐 문화 또는 복지 공간으로 시민들에게 제공할 수 있다.

시는 또 무료화가 되면 차로가 줄어들게 됨에 따라 사용하지 않는 차로의 활용 방안에 대해서도 연구를 의뢰했다.

아울러 무료화 시점을 앞당길 수 있는지도 살핀다. 실제 경남도가 2011년 유료터널인 창원터널을 조기 무료화한 사례가 있다. 다만 시는 창원터널의 경우 터널 무료화가 지자체장 선거 공약이었던 만큼 쟁점이 될 수 있기 때문에 신중히 접근하겠다는 방침이다.

/박범준 기자 parkbj2@incheonilbo.com

▲ 인천일보, INCHEONILBO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인천인 2019-04-29 06:21:36
문학터널 그 짧은 터널을 가지고 참 오래도 통행료받는다고 생각했는데, 드디어 무료화되네요. 근데 문학터널 사무실 공터가 생긴다한들 문화시설로 변경하기에는 너무 좁지않나요? 문학터널이 안쪽으로 들어간형태라 사람이 지나다니는 길도 아닌데 말이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