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병원까지 3시간… 닥터헬기 띄워달라"
"병원까지 3시간… 닥터헬기 띄워달라"
  • 정회진
  • 승인 2019.04.23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방부-인천 접경지역 간담회]
강화 '비행금지구역 축소'·옹진 '항로 직선화' 등 요구
▲ 22일 인천 강화군청에서 열린 국방부-인천 접경지역 간담회에 참석한 정경두(왼쪽) 국방부장관과 박남춘 인천시장이 각각 발언하고 있다. /이상훈 기자 photohecho@incheonilbo.com


인천 강화군 볼음도 등 도서지역이 접경지역으로 묶인 탓에 주민들은 응급 상황에도 닥터헬기를 탈 수 없는 상황에 처했다. 강화군은 닥터헬기 운영을 통해 주민들의 생존율을 높이기 위해 국방부에 비행금지구역을 축소해줄 것을 건의하고 나섰다.


22일 강화군청에서 열린 '정경두 국방부 장관-인천 접경지역(강화·옹진) 지자체장 간담회'에서 강화군은 닥터헬기 운영을 위한 비행금지구역 축소를 건의했다. 이번 간담회는 인천시 및 강화·옹진군의 현안을 논의하기 위해 국방부 주관으로 열렸다.

강화군 내 총 15곳 가운데 볼음도와 미법도, 서검도, 말도, 아차도 등 7곳은 비행금지구역에 속해 닥터헬기 이·착륙이 불가능하다. 교동도도 닥터헬기가 운항을 하지 않아 주민들이 많은 불편을 겪었지만 최근 육지를 잇는 다리가 생기면서 일부 불편이 해소됐다.

그러나 볼음도 등은 닥터헬기 운항 지역에서 여전히 제외돼 있다. 만약 볼음도에서 응급환자가 발생할 경우 닥터헬기를 이용하면 1시간이내에 병원에 도착할 수 있다. 현재로선 닥터헬기를 띄울 수 없어 환자는 행정선을 이용해 육지에 나가고, 다시 구급차를 타고 병원으로 이동해야 해 소요시간만 3시간 넘게 걸린다. 닥터헬기는 심정지나 뇌경색, 뇌출혈이나 심한 외상을 입은 경우에 탑승이 가능하다.

병원으로 이송하는 시간을 단축할 수 있는 데다 이동하는 동안에도 헬기 안에서 치료도 가능한 만큼 닥터헬기를 운항해줄 것을 주민들은 강력하게 요구하고 있다.

한편 시와 옹진군도 각종 현안 해결을 건의했다. 시는 인천 도심 내 군부대 집중화에 따른 반대 민원 해소 대책과 미군기지 조기 반환 및 오염 정화, 한강하구 생태·환경 통합관리체계 구축 등에 대해 국방부의 적극적인 협조를 요청했다. 옹진군도 서해 5도 내 용치 철거와 어장 확장 및 조업시간 추가 연장, 인천~백령, 인천~연평 여객선 항로 직선화 등이 해결될수 있도록 특단의 조치를 요구했다.

정경두 국방부 장관은 "한반도의 항구적인 평화 정착에 있어 강화·옹진군은 매우 중요한 지역"이라며 "불필요한 규제를 줄여 지역사회와 상생하겠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3면

/정회진 기자 hijung@incheonilbo.com


▲ 인천일보, INCHEONILBO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안정호나 2019-04-23 10:08:40
특수목적 의료 소방 관련 비행은 특별이 허용으로 바꾸면 되잖아요.

완전 해재는 누가 봐도 아니듯.