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립지 4자 합의 4년, 테마파크 못지킨 약속
매립지 4자 합의 4년, 테마파크 못지킨 약속
  • 정회진
  • 승인 2019.04.22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구발전협 30일 이행 촉구대회

환경부와 수도권 3개 시·도는 수도권매립지 연장 사용을 결정하는 4자 합의를 한 지 4년이 지났지만 인천시민들의 고통을 치유하겠다며 약속한 테마파크 조성은 감감무소식이다.

반입수수료의 가산금이 인천시에 지원되고, 환경부와 서울시가 소유한 매립면허권 일부만 인천시로 이관됐을 뿐 4자 합의의 5개 주요 사항 가운데 나머지 조항들은 아직까지 진행 중이다. ▶관련기사 3면


서구지역 자생단체를 중심으로 한 서구발전협의회는 오는 30일 서구 문화회관에서 환경부와 서울시, 경기도에 대체매립지 확보 및 테마파크 조성 등 4자 합의 이행을 요구하는 촉구대회를 열 계획이라고 21일 밝혔다.

주민들은 2015년 4자 합의를 통해 수도권매립지 사용 연장과 맞바꿔 긴 고통의 보상을 약속했지만 물거품이 됐다면서 단단히 뿔이 났다. 4년이 지났지만 제대로 이행이 되지 않자 주민들은 약속 이행을 촉구하는 결의대회를 열기까지 이르렀다.

서구 주민들은 특히 테마파크 조성(위치도)을 바라왔다. 이 사업은 주변지역 개발 및 경제 활성화라는 주요 합의사항에 포함됐지만 진전 없이 수년 째 표류하고 있다.

투자자는 매립지 내 서구 경서동 242만7044㎡ 규모 부지에 테마·워터파크와 골프장, 호텔 등을 짓는 '글로벌 갯펄 랜드 프로젝트' 사업을 추진할 계획이었다.

테마파크 조성이 원활하게 추진될 수 있도록 인천시는 수도권매립지의 경제자유구역 지정을 검토하고, 수도권매립지관리공사(이하 SL공사)는 '수도권매립지 복합테마파크 개발계획 수립 용역'을 시행했지만 결국 없던 일이 돼 버렸다. 경제적 파급효과는 2조3000억원으로 지역주민 의무 고용까지 더하면 경제적 효과는 그 이상이다.

수도권매립지 연장 논의를 할 때 4자가 적극적으로 나서서 사업이 정상적으로 실현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호언장담했지만 막상 시간이 지나면서 지지부진해진 것이다.

사실상 서구지역 주민들은 테마파크 조성은 매립지 사용 종료로 이어지는 수순으로 내다봤던 만큼 사업 추진을 학수고대했다.

이와 함께 매립지 내 복합쇼핑타운을 건설하는 '청라 K-City' 사업도 물거품이 됐다. 2016년 시와 SL공사, 투자자가 양해각서를 맺고 한 때 추진을 위해 사활을 걸었지만 이미 효력을 상실한 지 오래다.

김용식 서구발전협의회장은 "수도권매립지가 위치한 인천 서구는 전국 악취 민원의 12.4%를 차지했다는 연구 결과가 있다"며 "수도권매립지로 인한 피해는 서구 주민들에게 재앙이나 다름없다"고 말했다.

/정회진 기자 hijung@incheonilbo.com


▲ 인천일보, INCHEONILBO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석홍식 2019-04-22 06:52:17
서구주민에게 현금보상해라 사업시행 안 할거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