타이거 우즈, 해냈다! 두 팔 번쩍 포효
타이거 우즈, 해냈다! 두 팔 번쩍 포효
  • 온라인뉴스팀01
  • 승인 2019.04.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타이거 우즈 SNS
타이거 우즈 SNS

[인천일보=온라인뉴스팀01] 프로골퍼 타이거 우즈가 각종 악재를 딛고 성공적인 재기에 나섰다.

15일 타이거 우즈는 약 9년여 거듭된 추락에서 완전히 벗어났음을 증명했다. 올해 첫 메이저 대회인 마스터스에서 역전 우승을 거머쥐었기 때문.

지난 2009년 이후 세계랭킹이 역대 최저인 1000위권 밖으로 떨어지는 등 수모를 겪었던 타이거 우즈는 이날 마스터스의 우승으로 단숨에 세계 랭킹 6위로 점프했다.

타이거 우즈는 이와 함께 개인 통산 5번째 우승, 그리고 11년 만의 메이저대회 우승을 이뤄냈다.

이날 그는 그간 마음고생을 씻어내린 듯, 그는 승리가 확정되자 두 팔을 번쩍 들어올리며 포효했다. 자신의 경기를 지켜본 자녀들과 기쁨의 포옹을 나누며 승리를 자축하기도 했다.

타이거 우즈의 부활은 하루아침에 이뤄지지 않았다. 각종 추문으로 내리막을 걷던 그, 커리어에 더이상의 명예는 없을 것만 같았던 긴 슬럼프에서 네 차례나 거듭된 허리 수술은 가장 큰 고비였다. 

'골프 황제'의 부활은 지난해 9월 PGA투어 페덱스컵 플에이오프 최종전 투어 챔피언십에서의 우승으로 점쳐졌다.

반년 만에 해낸 그의 소감은 "아직도 믿기지 않는다"는 감격의 한 마디다.

올해 44살의 나이의 타이거 우즈가 이날을 시작으로 새로운 역사를 써내려갈지 기대감이 부푼다.

▲ 인천일보, INCHEONILBO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