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속으로] 구로 골칫거리, 광명에 떠넘기기?
[뉴스속으로] 구로 골칫거리, 광명에 떠넘기기?
  • 장선
  • 승인 2019.04.09
  • 댓글 8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장선 중서부취재본부 부장

국토교통부가 지난달 11일, 서울 구로차량기지를 광명시로 이전하겠다는 계획을 기습적으로 발표해 광명시가 떠들썩하다. 2005년 수도권 발전 종합대책을 논의하는 국무회의에서 시작된 구로차량기지 이전은 2006년 예비타당성 조사와 2009년 타당성 조사 및 기본계획 착수, 2012년 타당성 재조사 착수, 2017년 11월 타당성 및 기본계획 재착수 등 지난한 과정을 거쳤다.
약 15년을 끌었던 구로차량기지 이전 계획이 지난 3월, 느닷없이 발표된 것이다. 그것도 광명시민의 사전 의견 수렴 절차가 전혀 없이 말이다.


1974년 8월15일 수도권 전철이 개통되며 같은해 9월24일 개소한 구로차량기지는 오랜 기간 서울시의 애물단지였다. 구로의 골칫거리를 광명시에는 별다른 혜택도 주지 않고 그냥 떠넘기려는 계획에 광명시민들은 분노하고 있다. 더욱이 광명시에는 현재 2개의 철도 기지창이 있다. 그런데 서울에 있는 혐오시설을 광명시로 이전하면서 국토부는 광명 시민의 요구를 전혀 수용하지 않았다.
그동안 광명시는 국토부, 서울시와 협의하며 ▲셔틀이 아닌 5개 전철역 설치 ▲차량기지의 지하화 ▲진행단계에서 광명시의 의견을 수렴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하지만 국토부는 고시를 통해 ▲차량기지와 구로역을 왕복하는 셔틀 3개역 ▲차량기지의 지상화를 분명히 했다. 광명시의 요구는 전혀 반영되지 않고 묵살됐다.
이같은 내용을 뒤늦게 알게 된 광명시민들은 국토부가 계획했던 3월25일 주민설명회를 무산시켰다. 이날 차량기지 이전을 환영하는 일부 주민들도 참석해 찬성 의견을 밝히기도 했다. 구로차량기지 이전 사업의 찬성과 반대를 두고 광명시는 심각한 민민갈등이 시작됐다. 국토부가 시작한 사업으로 인한 피해는 고스란히 광명시가 떠안게 된 것이다.

2016년 12월 구로차량기지 이전 사업타당성 재조사 보고서에 따르면, 소음 및 진동 관련 민원이 지속적으로 발생했고 이를 해소하기 위해 수도권 이전을 검토했다. 구로에 거주하는 시민들의 소음 진동 민원을 고스란히 광명시에 전가한 것이다.
국토부 계획대로 광명시 노온사동에 차량기지가 들어서면, 광명시민이 애용하는 등산로가 단절된다. 또한 조용했던 밤일마을 주택단지는 아파트 10층 높이의 단차가 발생한다. 밤일마을에 거주하는 주민들 입장에서는 끔찍한 사태가 아닐 수 없다. 지하화를 예상했던 주민들이 반발하는 이유다. 또한 집안 선산의 분묘도 이장해야 한다. 지상으로 들어서는 차량기지로 인한 소음과 진동 등의 각종 환경문제가 광명시민들에게 그대로 옮겨왔을 뿐이다.

문제는 그럼에도 불구하고 국토부의 차량기지 이전은 계획대로 진행된다는 것이다. 주민설명회가 주민들의 단합된 힘으로 무산되기는 했으나, 환경영향평가법과 시행령에 따르면 주민설명회가 무산되어도 사업 추진에는 법적으로 전혀 문제가 없단다. 절차상 문제가 없으니 사업은 계속 강행되는 상황에 주민들은 실망과 좌절하고 있다.
국토부는 구로에 살고 있는 주민들의 소음, 진동, 분진 등의 지속적인 민원의 근본적 해결책을 마련하지 못했다. 구로와 인접하고 있는 광명시에 골칫거리를 그대로 옮긴 것은 대안이라 할 수 없다. 이제라도 국토부는 광명시민의 요구를 적극 수용해야 한다.


▲ 인천일보, INCHEONILBO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8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진성 2019-04-11 18:32:42
무슨소리인지? 구로기지창 이전문제는 오래 전 부터 마르고 닳토록 나온 이야기이며 광명시는 여지껐 국토부가 하는 일에 찬성해 본적이 있는지? 오로지 반대만 하고 있지않나? 광명서울 고속도로, 하안2지구 주택단지. 구로기지창이전, 3기신도시 특별관리지역 유치 등 여지껏 국가사업에 발목을 잡지않은적이 없다, 국토부도 광명시라면 혀를 내두를 정도다. 국토부와 사사건건 대립해서 광명시 발전에 무슨 도운이 될지~

똑바로써라 2019-04-10 11:32:07
광명시장한테 돈쳐먹었나. 한쪽으로 편향된 기사를 쓰는건데?
광명시는 손안대고 지하철역 생겨서 주민들에게 좋은건데, 광명시는 돈한푼 안들이고 5개역 달라고 떼쓰다 나가리되면 알아서 해라.

어이없음 2019-04-10 10:35:09
기자는 공청회에 한번 가보고 이런 기사를 쓰는지...
주민들 무조건 반대는 하지 않는단다...조건이 역사 3개를 타당성 없다고 결정난 5개로 늘려달라는게
팩트지..주민들이 원하는데 역사2개는 시비라도 좀 보태면 되겠네...인천은 제2경인선에 시비도 투입한다는데 광명은 돈한푼 안들이고..한마디로 욕심이 과해보인다..

황당 2019-04-10 10:21:14
그럼 제2경인선 하면서 차량기지를 인천에 만들면 되겠네....
이제는 광명지역신문으로 안되니까 인천지역신문(인천일보, 경인일보)에 광명사람들이 부탁하나보네...
속 보인다...국민이 바보인줄 아냐!!!

어이없다 2019-04-09 13:42:34
세상의 이치인 등가교환의 법칙을 모르냐!!! 받는게 있으면 주는게 있다.
제2경인선이 생기면 인천 남부쪽이 좋아지는데 굳이 부정적인 기사를 쓰는 이유가 뭐냐?
갑자기 일방적으로 진행했다는 것은 말도 안되는 소리이고 벌써 10전부터 공문으로 오고가고 국토부 서울시 구로구 광명시가 협의해서 지금까지 진행되어 온거임[정보공개포털 확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