키움 조상우, 직구 156㎞ … 올 시즌 최고 구속
키움 조상우, 직구 156㎞ … 올 시즌 최고 구속
  • 이종만
  • 승인 2019.04.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 한 주간 열린 프로야구 경기에서 가장 빠른 공을 던진 투수는 키움 조상우로 나타났다.

KBO 공식 기록통계업체 스포츠투아이는 3월26일부터 31일까지 PTS(Pitch Tracking System)/HTS(Hit Tracking System) 데이터를 활용해 가장 빠른 타구와 투구를 분석한 결과를 1일 발표했다.

조상우는 28일 잠실 두산전에서 안타 두 개를 내줬지만 위기를 틀어막으며 세이브를 올렸다.

이날 8번타자 국해성을 상대로 6구째 직구 구속이 156.0㎞/h를 나타내 주간 1위에 올랐다. 이는 올 시즌 리그 최고 기록이기도 하다.

아울러 안타 가운데 가장 빠른 타구는 키움 제리 샌즈가 만들어냈다.

샌즈는 28일 두산전에서 3회 이영하의 3구 포크볼을 받아 쳐 좌익수 왼쪽에 떨어지는 2루타를 때려냈는데, 이 타구는 173.7km/h, 상하 각도 9.5도를 기록했다.

전체 인플레이 타구 중에는 KT 강백호가 가장 빠른 타구(175.6km/h)를 만들어냈으나, NC 유격수 노진혁의 수비에 막혀 땅볼로 물러났다.

/이종만 기자 malema@incheonilbo.com

▲ 인천일보, INCHEONILBO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