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보름 노선영 요구.. 진실은?
김보름 노선영 요구.. 진실은?
  • 온라인뉴스팀01
  • 승인 2019.02.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보름 노선영 요구.. "너무 괴로웠다" 고백
▲김보름 노선영 요구 (사진=SNS 캡처)
▲김보름 노선영 요구 (사진=SNS 캡처)

 

[인천일보=온라인뉴스팀01] 평창동계올림픽 당시 ‘왕따 주행’에 휘말렸던 김보름선수가 노선영 선수에게 당시 괴롬힘에 대해 답변을 요구했다. 

김보름(26)은 지난 19일 자신의 SNS에  “오랜만에 인사드린다. 작년 오늘인 2018년 2월 19일에는 평창올림픽 팀 추월 경기가 있었던 날이다.” 고 시작하는 글을 올렸다. 

김보름은 자신이 힘들게 지낸 시간들에 대해 언급했다. “지난 1년간 너무 힘들어 사람들을 만날 수 없었다. 정신적 고통이 깊어져 정신과 치료를 받았다. 몸은 망가지고 운동을 다시 할 수 있을지 의문이 들었다. 하루하루 고통속에서 벗어날 수 없었다”고 전했다. 

이어 “하지만 많은 분들이 격려해주신 덕분에 운동을 다시 시작했고, 선수생활을 이어오고 있다. 스케이트를 타면서 조금씩 나아졌다. 시간이 지나면 잊혀질 줄 알았지만 당시 그 고통은 없어지지 않았다”고 고백했다. 

김보름은 “지난 7년 선수촌에서의 괴롭힘은 하루하루 지옥 같았다. 나 말고 다름 몇몇 후배들도 그런 고통속에 살았다. 앞으로는 이런 피해자가 없길 바라며 글을 올렸다”며 글을 올린 취지를 설명했다. 

마지막으로 “지난 1년 동안 고통을 참고 또 참으며 견뎌왔다. 이제는 진실을 밝히고 싶다. 고통 받지 않고 살아가고 싶다. 평창올림픽 당시 수많은 거짓말과 괴롭힘 부분에 대해 이제 노선영 선수의 대답을 듣고 싶다”며 해명을 요구했다. 

한편 김보름 선수는 지난 1월 채널A ‘뉴스A 라이브’ 인터뷰를 통해 노선영에게 지속적인 괴롭힘을 당했다고 주장했다. 앞서 2018년 평창올림픽 당시 김보름과 노선영은 스피드스케이팅 팀 추월 경기에서 왕따 주행 논란에 휩싸인 바 있다. 

▶︎김보름 SNS 글 전문

안녕하세요. 스피드스케이팅 국가대표 김보름입니다. 정말 오랜만에 SNS로 인사드리게 되었습니다. 제가 글을 쓰게 된 이유는 1년 전 오늘 2018년 2월 19일에 평창올림픽 팀 추월 경기가 있었던 날이기 때문입니다.

지난 1년이라는 시간 동안 저는 정말 힘든 시간을 보냈습니다. 올림픽이 끝나고 저는 사람들을 볼 용기가 나지 않았습니다. 정신적 고통은 갈수록 깊어져 정신과 치료를 받아야 했고 몸은 망가질 대로 망가져 운동을 다시 할 수 있을지 의문이 들 정도였습니다. 더 이상 운동선수로써의 가치도 희망도 모두 잃었다고 생각했습니다. 그렇게 생각하니 평생 운동만 한 제 정체성을 잃어버린 것 같았습니다. 단 하루도 고통과 괴로움 속에서 벗어날 수 없었습니다.

많은 분들의 격려 속에 다시 운동을 시작하게 되었고 지금은 우려와 달리 선수생활을 계속하고 있습니다. 다시 스케이트를 타면서, 저는 조금씩 나아졌습니다. 사람들과 소통하고, 웃고, 같이 생활했습니다. 그렇게 시간이 지나면 잊혀질 줄 알았습니다. 하지만 제 고통은 없어지지 않았습니다. 그래서 지난 1월 노선영 선수에 대한 인터뷰를 하였습니다. 저는 지금도 노선영 선수에 답변을 기다리고 있습니다.

선수촌에서의 7년이라는 시간 동안에 괴롭힘은 하루하루 지옥 같았고 저뿐만 아니라 다른 몇몇 후배 선수들도 모두 고통 속에 살았습니다. 이제는 더 이상 그런 피해를 보는 후배 선수들이 나오지 않았으면 좋겠다는 마음에서 이렇게 글을 올립니다.

지난 1년이라는 시간 동안 저는 무수한 고통을 참고 또 참으며 견뎌왔습니다. 이제는 진실을 밝히고 싶습니다. 진실을 밝히고, 고통 받지 않고 살아가고 싶습니다. 평창올림픽 당시 수많은 거짓말들과 괴롭힘 부분에 대해서 이제 노선영 선수의 대답을 듣고 싶습니다.

▲ 인천일보, INCHEONILBO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