버스전용차로 '얌체족' 증가세
버스전용차로 '얌체족' 증가세
  • 임태환
  • 승인 2019.02.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14년 1만1765건→지난해 3만6970건 '껑충'
대중교통 수단인 버스의 원활한 이동을 돕고자 시행 중인 버스전용차로제를 어기는 '얌체족'이 해마다 늘어나는 것으로 나타나 대책 마련이 요구된다.

인천시는 최근 5년간 버스전용차로 통행 위반 건수가 15만7757건에 이른다고 18일 밝혔다. 버스전용차로를 몰래 이용하는 얌체족이 해마다 3만여건 이상 적발되는 셈이다.

대중교통 이용 활성화를 위해 운영 중인 버스전용차로는 버스만 이용할 수 있도록 지정된 도로를 말한다. 인천은 1998년부터 시내 도로 18개 노선(123.47㎞)을 버스전용차로로 지정해 운영하고 있다. 청색선이 두 줄로 그어진 구간은 24시간 운영되는 노선이며 한 줄 구간은 출퇴근제 노선이다.

만약 버스가 아닌 일반 차량이 이 도로를 이용한다면 4t 이상 화물차와 승합차는 6만원, 4t 이하는 5만원의 과태료가 부과된다.

하지만 이 같은 제재에도 버스전용차로를 이용하다 적발된 건수는 좀처럼 줄어들지 않고 있다. 2014년 1만1765건이던 통행 위반 건수는 1년 새 3만2287건으로 급등했고 지난해 역시 3만6970건을 기록했다.

시는 무분별한 버스전용차로 통행 위반을 막고자 무인 단속 시스템을 설치, 일부는 365일 24시간 전일제로 운영하고 있지만 별다른 효과는 못 보고 있다. 심지어 과태료 고지서를 받은 일부 시민은 "버스전용차로를 이용한 적 없다"고 주장하거나 "급해서 잠시 지나갔을 뿐 일부로 이용한 건 아니다"고 주장하며 과태료 체납을 미루는 경우도 있다고 시는 설명했다.

시 관계자는 "버스전용차로에 대한 인식이 크지 않아 위반 사례가 좀처럼 줄지 않는 것 같다"며 "버스전용도로를 홍보할 수 있는 방안을 검토하는 등 위반 사례를 줄여 나가겠다"고 말했다.

/임태환 기자 imsens@incheonilbo.com

▲ 인천일보, INCHEONILBO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