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술인, 저임금에 찌들고 성폭력에 멍들고
예술인, 저임금에 찌들고 성폭력에 멍들고
  • 임태환
  • 승인 2019.02.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천硏 조사 결과 심각 "권리 보호 방안 마련을"
성폭력 범죄와 낮은 임금 등 열악한 환경에 놓인 인천지역 문화예술인을 지키기 위한 다양한 복지 정책이 필요하다는 제언이 나온다.

인천연구원은 14일 지난해 기획연구과제로 실시한 '인천 예술인 복지플랜, 예술인 실태 조사 및 복지 정책' 보고서를 발표했다.

조사 결과 인천에서 활동하는 문화예술인 1000명 중 오롯이 예술 활동만 하는 전업 예술인은 54.4%로 나타났다. 전업 예술인 중 프리랜서가 차지하는 비율이 71%로 가장 높았으며 비정규직이 정규직보다 9.2%p나 높았다.

월평균 소득 역시 '150만원 이하'라고 답한 예술인이 53.5%에 달했으며 그마저도 '소득 중 예술 활동으로 버는 수입이 없다'는 경우가 43.3%, '30% 미만'이라는 응답자는 27.1%였다.

노동 환경 역시 심각한 수준이다. 응답자 중 절반에 가까운 49.1%가 예술 활동 전에 정식 계약을 맺지 않는다고 답했으며 부당 대우를 받았을 때, 관계기관에 신고한다는 응답은 겨우 15.8%에 불과했다. 심지어 예술 활동으로 다친 경험이 있는 예술인 중 산업재해 등 보험 처리를 못하고 본인이 비용을 부담했다는 답변은 84.7%나 돼 사회적 안전망 마련이 시급한 수준이다.

최근 문화예술계 문제로 자리 잡은 성폭력 역시 전체 응답자의 49.6%가 성폭력 범죄가 보통 혹은 자주 발생한다고 답했으며 응답자를 여성으로 할 경우 59.8% 수준으로 올라간다.

이 같은 결과가 나오자 인천이 창의적인 도시로 거듭나기 위해 인천지역 예술인의 사회적 지위를 보장해야 한다는 지적이 나온다. 그동안 예술인을 돕기 위한 법들이 만들어졌지만 정작 별다른 변화는 없다는 이유에서다.

인천연구원 관계자는 "인천에 예술인 복지 법과 예술인 복지 증진에 관한 조례 등이 생겼지만 아직 큰 변화는 없는 수준"이라며 "잘못된 점을 하루빨리 바로잡고 인천 예술인의 지위와 권리를 보호할 방안이 마련돼야 한다"고 말했다.

/임태환 기자 imsens@incheonilbo.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