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난 하남 교산지구 주민 …시장에 밀가루 세례
성난 하남 교산지구 주민 …시장에 밀가루 세례
  • 정재석
  • 승인 2019.01.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김상호 하남시장이 28일 춘궁동 행정복지센터 정문에서 주민들에 막힌 채 달걀과 밀가루 세례를 받고 있다. /하남=정재석기자 fugoo@incheonilbo.com

지난해 12월 3기 신도시로 지정된 하남 교산지구 주민들의 반대가 거세다.
주민들의 반발은 수십 년 개발제한구역(그린벨트)으로 묶인 땅을 낮은 보상으로 강제 수용되고 삶의 터전에서 쫓겨나야 한다는 우려에서다.
김상호 하남시장은 28일 오후 3시 3기 신도시에 포함된 춘궁동 행정복지센터에서 신년인사를 겸한 '2019년 주민과의 대화'를 할 예정이었다.
김 시장은 이 자리에서 정부의 3기 신도시 발표에 따른 '균형발전·자족도시' 건설을 이루겠다는 내용으로 주민들을 설득하려 했다.

하지만 하남교산공공주택지구 주민대책위원회(위원장 석철호) 200여 주민들은 예정보다 1시간 앞선 오후 2시쯤 춘궁동 행정복지센터에 집결해 김 시장의 방문을 막았다.
김 시장은 오후 2시45분쯤 행정복지센터 정문에 들어섰지만 주민들이 던진 달걀과 밀가루 세례를 받고 한 발도 들여놓지 못했다.

김 시장은 이 자리에서 석 위원장에게 "주민과의 대화의 장을 마련해달라"고 했지만 주민들의 반발은 계속됐다. 결국 김 시장은 5분만인 2시50분쯤 발길을 되돌렸다.
주민들은 "수십 년간 그린벨트 규제를 받아 오다 느닷없이 쫓겨날 처지가 됐다"며 "수십 년간 그린벨트로 묶여 고통을 받아온 이곳을 팔 생각이 없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어 "국민과 소통하며 공정한 국가를 만들겠다는 문재인 정부에서 이처럼 일방통행식으로 정책을 밀어붙이는 것은 천부당만부당한 일"이라며 "결코 이 땅을 떠나지 않을 것이며 주민들이 원치 않는 신도시 발표를 즉각 철회하라"고 강조했다.

앞서 하남교산 주민대책위 800여명은 지난 11일 하남시청에서 제3기 신도시 백지화를 요구하는 집회를 갖는 등 연일 반발하고 있다.
김상호 시장은 지난 21일부터 29일까지 각 동을 돌며 주민과의 대화를 이어오고 있다.
한편 국토교통부는 지난해 12월19일 하남시 천현·교산·춘궁동·상·하사창동 일원 649만㎡을 포함한 3기 신도시 건설 계획을 발표했다. 649만㎡는 주택 3만2000가구가 입주할 수 있는 규모로, 미사강변도시(546㎡)보다 25% 정도 크고 위례신도시(677만㎡)의 절반 정도다.

이곳에 자족용지 92만여㎡에 판교 제1테크노 1.4배의 기업지원허브, 청년창업주택 등을 배치해 기업을 유치한다는 구상이다. 또 광주향교와 남한산성 등 문화재와 연계한 한옥마을과 백제문화 박물관, 역사문화공원, 탐방로를 조성한다는 계획을 담았다.

/하남=정재석기자 fugoo@incheonilbo.com

▲ 인천일보, INCHEONILBO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