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성 불법촬영 공무원 직위해제
여성 불법촬영 공무원 직위해제
  • 정재석
  • 승인 2019.01.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찰, 현장서 체포

하남시청 8급 공무원이 술집에서 여성의 특정부위를 휴대전화로 촬영한 혐의로 현장에서 체포돼 경찰조사를 받고 있다.

24일 시와 경찰에 따르면 A씨는 지난 19일 서울 강동구의 한 주점에서 다른 여성의 신체를 촬영한 혐의(성폭력범죄의 처벌 등)로 현장에 출동한 경찰에 체포됐다.

A씨는 경찰조사 과정에서 혐의를 대체로 시인한 것으로 알려졌다.

시는 경찰로부터 수사개시 기관통보에 하루 앞선 지난 21일 사건을 인지하고 그를 즉시 직위해제하는 등 발 빠르게 대처했다.

이어 김상호 시장은 24일 내부 게시판에 '공직자께 드리는 첫 서신'을 통해 "공직자의 음주와 성 관련 사건은 위법 여부를 떠나 시민들께서 결코 용납하지 않는 비윤리적인 사안으로 앞으로도 최소한의 관용도 없다는 점을 다시 밝힌다"고 강조했다.

/하남=정재석 기자 fugoo@incheonilbo.com

▲ 인천일보, INCHEONILBO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