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라G시티 못박은 경제청 "생활형숙박시설은 못품어"
청라G시티 못박은 경제청 "생활형숙박시설은 못품어"
  • 곽안나
  • 승인 2018.12.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구 과잉 우려 '주상복합' 구상
'상임감사' 도입 제안
▲ 12일 인천시청 브리핑룸에서 김진용 인천경제자유구역청장이 청라G시티 관련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이상훈 기자 photohecho@incheonilbo.com

인천경제자유구역청이 그동안 시행 여부를 놓고 논란을 빚어온 청라G시티 조성사업의 추진을 못 박았다.
다만, 사업제안자측이 요구한 8000실의 생활형숙박시설 건립은 불허하겠다는 입장을 내놨다.

김진용 인천경제자유구역청장은 12일 오전 인천시청에서 긴급 기자회견을 열어 "청라G시티 사업을 추진하겠다"라며 "보다 신속한 진행을 위해 한국토지주택공사(LH)와 긴밀하게 협조하겠다"고 말했다.

생활형숙박시설 건립 방향에 대해서는 조정이 필요하다고 봤다.
김 청장은 "8000실의 생활형숙박시설이 들어오면 2만명의 인구가 더 유입되는 셈이다. 현재 청라 계획인구인 9만명의 22%를 차지하는 것은 너무 과하다"며 "생활형숙박시설 규모를 상당 부분 줄이고 주상복합 방식 추진이 낫다는 게 LH와 사업제안자의 입장"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생활형숙박시설을 허용해 향후 매각할 때는 처음 땅 값과의 격차가 크다. 그 수익이 1조원 내외라고 보고 있다"며 "현재 사업제안자가 그 수익을 창업지원센터 조성 등 나머지 지역 개발에 쓰겠다고 했으나, 생활형숙박시설 허가 조건이라면 더 좋은 안을 내놓는 제안자가 있을 수 있다. 특혜시비가 일어나지 않도록 필요하다면 공모 등의 절차를 거쳐 사업을 추진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투명한 사업 추진을 위해 상임감사 도입 필요성도 제기했다.
김진용 인천경제청장은 "그동안 어떤 수입이 생기고 지출되는 것인가 제대로 산정하지 못해 환수에 어려움을 겪은 경우가 있음을 인정한다"라며 "상임감사를 경제청이 지정해 사업 전체를 늘 감시해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했다.

청라G시티 프로젝트는 오는 2026년까지 사업비 4조7000억원을 투입해 청라국제업무단지 부지 27만8700㎡에 4차산업혁명 시대에 걸맞은 첨단산업단지와 지원단지 등을 조성하는 사업이다.

/곽안나 기자 lucete237@incheonilbo.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