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년 항공권 미리 찜하면 일본 4만원대·괌 11만원대
내년 항공권 미리 찜하면 일본 4만원대·괌 11만원대
  • 김은희
  • 승인 2018.12.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연말을 맞아 내년도 항공권을 저렴하게 판매하는 판촉 행사가 진행되고 있다.

제주항공은 오는 18일부터 누적 탑승객 6000만명 돌파를 기념하는 '찜 특가' 판매를 시작한다고 12일 밝혔다. 내년 3월부터 10월 사이에 이용할 수 있는 항공권을 기존 판매가 대비 98%까지 저렴하게 파는 행사다. 오후 5시 공개되는 페이지를 통해 제주도는 물론 나리타·오사카 등 일본, 베이징·타이베이 등 중화권, 방콕·다낭 등 동남아, 괌·사이판 등 대양주, 블라디보스토크로 떠나는 러시아 노선까지 구매할 수 있다. 제주도는 편도 1만6700원에, 러시아 블라디보스토크의 경우 9만100원부터 구매 가능하다.

티웨이항공은 지난 10일부터 홈페이지 내 '2018년 메가얼리버드' 페이지를 공개하고 내년도 항공권 할인 행사를 시작했다. 첫날 공개된 노선은 일본과 괌 지역이다. 후쿠오카·구마모토 등 주요 일본 관광지로 가는 항공권을 4만7100원에, 괌행의 경우 11만원대에 구매할 수 있다. 이어 11일부터는 동남아·중국행 판매를 시작했다. 가오슝 항공권을 6만8900원에, 마카오 항공권은 7만7200원에 구입할 수 있으며, 12일부터 예약을 시작하는 제주행의 경우 편도 기준 1만8900원으로 떠날 수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아시아나항공도 19일까지 지마켓 페이지에서 내년 3월부터 이용 가능한 항공권 특가 기획전을 열었다. 20만원이 넘을 경우 할인쿠폰 등으로 일정 가격을 할인받을 수 있게 혜택을 제공하고 있다. 각 시기별로 가격은 다르나 대표적으로 일본 휴양지 오키나와를 왕복 23만원에 다녀올 수 있다. 주요 권역별로 일본, 중국, 동남아, 미주, 유럽 등으로 나뉘어 판매하고 있다.

여행업체 하나투어도 23일까지 '온라인 여행박람회'를 열고 최대 88%까지 할인하는 특가여행상품들을 선보였다. 특히 12월에도 출발할 수 있는 해외 항공권을 15%까지 저렴하게 판매하고 있다. 예로 20일에 일본 오사카로 떠날 수 있는 왕복 요금이 12만4500원이며, 20일까지 떠날 수 있는 마카오행 항공권은 왕복 14만2300원에 구매할 수 있다.

여행업계 관계자는 "일반적으로 항공권은 최소 한 달 정도의 여유를 두고 구매하는 것이 좋다"며 "온라인 여행업체 익스피디아는 지난해 빅데이터 분석으로 크리스마스 등 연말연시 2~3달 전에 구매하면 최고가 대비 38%까지 저렴하다고 발표했다"고 말했다.

/김은희 기자 haru@incheonilbo.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