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라G시티 표류 끝내나
청라G시티 표류 끝내나
  • 곽안나
  • 승인 2018.12.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천경제청, LH에 추진계획 재제출·특혜시비방지책 요구
사업 관계기관 간 이견으로 표류했던 인천 청라G시티 조성 사업에 물꼬가 트일 전망이다.

9일 인천경제자유구역청에 따르면 최근 한국토지주택공사(이하 LH)에 청라G시티 사업과 관련, 사업 특혜시비 방지대책과 향후 추진 일정 계획을 14일까지 제출하라고 전달했다.
LH측에서 구체적이고 실현가능한 사업방안을 내놓을 시 이를 수용해 사업을 추진하겠다는 게 경제청의 입장이다.

앞서 LH는 7월 청라국제업무단지 8만4000평 부지 중 3만4000평에 8000실 정도의 생활형 숙박시설을 짓고, 나머지 부지에 스타트업·벤처 및 유망 중소기업을 유치하겠다는 개발계획을 경제청에 제출했다. 아울러 LG와 구글이 창업지원센터와 리빙 랩 스마트시티를 구축하겠다는 계획을 덧붙였다.

하지만 경제청은 대규모 생활형숙박시설이 들어설 경우 학교와 교통, 도시기반시설 도시계획에 문제가 생기고, 알려진 바와 달리 LG와 구글이 직접 투자하거나 기업이 입주할 계획이 없다는 점 등을 들어 허용 불가 입장을 보였다. 또 벤처·중소기업 입주가 담보될 수 있는 대책이 미흡하고, 생활형숙박시설 용도를 추가해 발생하는 수익의 구체적 처분계획과 공익 목적의 기부채납 계획이 구체화되어 있지 않다는 점도 실시계획 반영 불가 근거로 작용했다.

이에 청라주민들과 지역 정치권에서는 각종 민원과 집회, 시정질의 등을 통해 청라G시티 조성사업을 촉구했다.

경제청은 TF팀 회의와 관계 기관과의 공개 토론회, 정책조정회의 등을 거쳐 LH가 제출하는 새로운 대책을 토대로 개발 방안을 모색하겠다는 결론을 지었다.

김진용 인천경제자유구역청장은 "장기간 미개발상태로 방치되어 있는 청라국제업무지구에 대한 대책이 필요하다"며 "개발사업자에게 과도한 이익이 돌아가지 않고 사업이 중단되지 않는 대책을 마련한다면 개발계획 및 실시계획 변경 논의에 들어가겠다"고 말했다.

/곽안나 기자 lucete237@incheonilbo.com

▲ 인천일보, INCHEONILBO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