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 AI 기반 의료용영상기기 시장 공략
삼성, AI 기반 의료용영상기기 시장 공략
  • 이종철
  • 승인 2018.11.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삼성전자와 삼성메디슨이 11월25~30일 미국 시카고에서 개최되는 '북미영상의학회 2018'에 참가한 가운데 관람객이 삼성 초음파 영상기기에 적용된 AI 기반 진단보조기능을 체험하고 있다./사진제공=삼성전자
삼성전자와 삼성메디슨이 11월25~30일 미국 시카고에서 개최되는 '북미영상의학회 2018'에 참가한 가운데 관람객들이 삼성이 별도로 마련한 AI존에서 제품군별로 다양한 AI 기반 진단 보조기능을 체험하고 있다./사진제공=삼성전자

삼성전자와 삼성메디슨은 지난 25일부터 30일(현지시간)까지 미국 시카고에서 열리는 '북미방사선의학회 2018'에서 다양한 의료용 영상기기를 선보인다고 26일 밝혔다. 


삼성은 이번 학회에서 수술용 모니터, 엑스레이, 자기공명영상(MRI) 기기 등을 소개한다. 


북미방사선의학회는 매년 시카고에서 열리는 북미 최대 방사선 학회로, 세계에서 약 5만5천 명의 의사·의료 관계자들이 참석하는 학술 프로그램·전시회다.


삼성은 인공지능(AI) 기술을 적극 활용한 초음파, 디지털 엑스레이, 컴퓨터 단층 촬영(CT), MRI 등 영상진단기기 제품을 선보였다.


먼저 '초음파존'에서는 AI 기술을 적용해 유방 초음파 이미지에서 선택된 병변의 특성을 분석해 주는 '에스 디텍트 포 브레스트' 기능을 집중 부각해 전시했다. 이 기능은 약 1만개의 초음파 진단 사례로 구성된 빅데이터를 학습해 의료진의 병변 유무 판단을 돕고, 표준화된 형태의 진단보고서를 제공하는 게 특징이다.


'엑스레이존'에서는 영상처리 시 AI 기법이 적용되는 기능을 선보였다. 흉부 엑스레이 영상에서 갈비뼈 부분을 제거해 뼈에 가려진 폐 병변을 명확하게 보여주는 '본 서프레션' 기능과 선명한 영상을 위해 사용하는 보조 부품(그리드) 없이 방사선량을 한단계 낮추면서도 유사 수준의 영상 품질을 제공하는 '심그리드' 기능이 대표적인 사례다.


'CT존'에는 내장 배터리가 탑재돼 폐질환 CT 검진 차량이나 뇌졸중 전용 응급차량, 수술실 등 다양한 장소에서 사용되는 이동형 CT를 전시했다.


'MRI존'에서는 AI 기술로 정상인과 골관절염 환자의 영상을 비교하고 무릎관절의 주요 조직에 대한 분할 영상 정보를 3차원으로 제공하는 기술을 선보였다.


또 'AI존'을 별도로 설치해 학회 참가자들이 제품군별로 탑재돼 있는 AI 기반 진단보조기능을 다양하게 체험할 수 있게 했다.


삼성 관계자는 "AI 기반 진단기기는 인구 천명당 의사수가 상대적으로 적은 개발도상국 병원 또는 의료진을지원하고 진단이 까다로운 병변의 오진율을 줄이기 위해 그 필요성이 지속적으로 증가하고 있다"며 "이번 행사에서 학계 전문가들이 AI 기반 진단보조기능들을 집중적으로 체험할 수 있도록 했다"고 말했다.

 

/이종철 기자 jclee@incheonilbo.com
 


▲ 인천일보, INCHEONILBO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