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숲은 생활의 전부" … 초롱꽃처럼 열정 반짝반짝
"숲은 생활의 전부" … 초롱꽃처럼 열정 반짝반짝
  • 강훈천
  • 승인 2018.11.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부천시 숲해설사 나순화씨


자연치유 명강사 '도지사 상'도


'숲사랑'에 빠진 50대 주부가 자연학습장을 찾는 학생들과 관광객을 위해 오늘도 생태 수업준비에 여념이 없다. 주인공은 부천시 '숲해설사' 나순화씨(54).

겨울방학을 맞아 학교에서 벗어나게 된 아이들은 신이 났지만, 부모들은 고민이 커져만 간다. 아이들을 종일 학원에만 묶어둘 수도 없고 자칫 방심하면 방학 내내 게임 삼매경에 빠져들 게 뻔해서다.

이런 고민에 빠진 학부모들을 위해 나 해설사는 '숲이야기'준비로 한껏 부풀어 있다. 전남 영암군 월출산 자락의 한 농촌마을에서 태어난 나 해설사는 일찌감치 숲과 깊은 인연을 맺고 있었다.

이런 영향때문인지 유별나게 꽃을 사랑했던 그를 주위에선 '초롱꽃'이란 애칭을 붙여줬다. 20대 때 사회생활의 첫 발을 디딘 이후에도 '숲'은 나 해설사 생활의 전부였다. "본격적인 봉사 활동을 시작하기 위해 부천식물원에서 '복사골 햇살지기'라는 동아리를 결성했습니다. 지금은 어엿한 부천지역의 대표동아리가 돼 많은 보람을 느끼고 있습니다"

남편과 두 딸의 어머니로서 빡빡한 삶을 쪼개, 46세에 한국방송통신대학 늦깎이 대학생이 돼 4년만에 졸업한 만학도다. 불혹의 나이에 인생을 다시 시작하기로 결심했다는 나씨는 결혼 전 취득한 꽃꽂이 사범증을 활용, 숲해설 봉사가 없는 시간에는 꽃꽂이 취미클럽에 참여해 후진양성에도 힘을 쏟고 있다.

2006년부터는 숲 해설사로 활동하고 있는 나 해설사는 초중고생은 물론 관광객들에게도 생태교육에 열정을 쏟아붓고 있다.

"자, 이 루페(확대경)로 암꽃을 관찰해봐요. 꼭 풍선이 터진 것 같죠?". 아이들은 "완전 신기해. 짱이야!"라며 신기해 한다. 이어진 나 해설사의 설명에 아이들은 "네"라고 합창했다. 얼마 전 부천의 한 초등학교 5학년 학생들과의 숲해설 체험을 하는 자리였다.

"종종 고마움을 담은 편지를 써 준 아이들이 잊혀지지 않습니다. 그런 편지를 받을 때 마다 숲해설사로서의 보람을 갖게 된답니다"

최근들어 숲을 찾을 때 숲해설을 듣는 사람도 많아졌다. 그런 공로로 나순화 해설사는 올해 경기도지사 우수유공표창장을 수상했다. 숲 해설은 식물 이름의 유래, 식물에 얽힌 이야기, 숲 생태계가 작동하는 메커니즘까지 들려주기 때문에 흥미진진하다. '부천무릉도원수목원'과 '부천시민의 강'에서 활동하고 있는 나순화 숲해설사는 이미 시민들로 부터 자연치유의 명강사로 자리잡은지 오래다.

/부천=강훈천 기자 hck1229@incheonilbo.com


▲ 인천일보, INCHEONILBO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