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조강특위 구성..전원책 등 외부위원 4명 확정
한국, 조강특위 구성..전원책 등 외부위원 4명 확정
  • 이상우
  • 승인 2018.10.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자유한국당은 11일 당협위원장 자격 심사를 담당할 조직강화특별위원회를 확정했다.


김용태 사무총장은 영등포 당사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의에서 "비대위에서 조강특위 외부위원을 포함해 7명을 의결한다"고 밝혔다.


조강특위 명단을 보면 김 사무총장이 위원장을 맡고, 내부 위원으로 김석기 전략기획부총장, 김성원 조직부총장이, 외부위원으로 전원책 변호사, 전주혜 변호사, 이진곤 전 새누리당(한국당 전신) 윤리위원장, 강성주 전 포항 MBC 사장 등이 참여하기로 했다.


전원책 위원은 이날 국회에서 가진 기자간담회에서 "병역·납세 의무를 다하지 못한 자가 명색이 보수주의 정당에서 국회의원이 되겠다는 것은 어불성설"이라며 "제가 제일 중요하게 생각하는 정치인 덕목 중 하나가 국가에 대한 의무를 다했느냐 여부"라고 심사기준을 밝혔다.


조강특위는 내부 회의를 거쳐서 253개 당협 전체에 대한 현지 실태조사를 실시한다. 현지 실태조사는 당무감사위원회가 일임을 받아서 시행하기로 했다.

 

/이상우 기자 jesuslee@incheonilbo.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