굿모닝 하우스, 다시 공관? 靑에 올라온 반대 국민청원
굿모닝 하우스, 다시 공관? 靑에 올라온 반대 국민청원
  • 정재수
  • 승인 2018.10.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도, 새 공관 건립 전 사용 방침 … 철회 요구 이어져
▲ 굿모닝 하우스 전경. /굿모닝하우스 홈페이지

경기도지사 '공관' 부활 계획의 철회를 요구하는 국민청원이 제기되는 등 논란이 확산되고 있다.
<인천일보 10월 9일자 2면>

경기도가 수원 광교신도시에 도지사 공관을 새로 건축할 때까지 현재 문화공간 등으로 활용 중인 옛 공관(굿모닝 하우스)을 내년부터 다시 공관으로 사용하기로 한 계획을 철회해달라는 국민청원 3건이 청와대에 제기됐다.

굿모닝하우스는 기존 도지사 공관으로 쓰였지만, 민선6기 남경필 전 지사 시절 도민에 개방했으며, 현재 게스트하우스와 카페, 문화·예술 공간으로 사용되고 있다.

11일 도와 청와대 국민청원 및 제안 게시판에 따르면 지난 9일 '경기도민을 위한 '굿모닝하우스'를 지켜주십시오'라는 제목의 청원 글이 게시됐다.

이 글에서 청원인은 인천일보 9일자 기사를 첨부하면서 "모든 지자체 행정은 도민 중심 이어야 한다"며 "전임 도지사가 도민들에게 개방, 문화공간으로 사용되던 열린 공공장소를 다시 관사로 되돌려 사용하려는 것은 지자체 역사상 처음인 것으로 알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어 "노무현 대통령은 대통령 전용 별장이었던 '청남대'를 20년 만에 국민들에게 돌려줬고, 문재인 대통령은 50년 만에 '청와대 앞길'을 전면 개방해 국민들에게 돌려줬다"면서 "이재명 경기지사만 시대를 역행하려 하고 있다"고 밝혔다.

청원인은 "도민을 위한 결혼식장과 까페, 문화·예술의 공간을 거주지(공관)로 쓰겠다는 행위는 어불성설"이라면서 "도민의 권리가 침해받지 않도록 도와주십시오"라고 주장했다.

도는 굿모닝하우스를 지사 공관으로 사용키로 하고 도민들을 위한 문화공간으로서 대체할 장소를 물색 중이다.

도 관계자는 "기존의 굿모닝하우스에서 진행됐던 작은결혼식과 전시회 등은 도내 다른 지역에서도 충분히 할 수 있는 공간이 있다"면서 "도민들을 위한 공간은 지속될 것"이라고 말했다.

특히 "굿모닝하우스는 근대문화유산으로 지정돼 있어 리모델링은 할 수 없다. 현재 시설 그대로, 내부 공간배치 등만 새로 해서 지사 공관으로 사용할 것"이라고 밝혔다.

굿모닝하우스를 유지해 줄 것을 요청하는 청원이외에도 '89억6700만 원 쓰겠다는 경기도 도지사 공관, 꼭 지어야 하나요?', '이재명 지사'라는 제목으로 도지사 공간 건립을 반대하는 청원 글이 올라왔다.

한편, 지난 9일 게시된 '경기도민을 위한 '굿모닝하우스'를 지켜주십시오'라는 청원 글은 이날 오후 6시 현재 4041명이 동의했으며 청원 마감은 다음 달 8일까지다. 30일 동안 20만명 이상이 청원에 동의할 경우 한 달 내에 관련 수석비서관이나 정부 부처가 직접 관련 내용에 대해 답변해야 한다.

/정재수 기자 jjs3885@incheonilbo.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