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 시장, 남북 '도시 매칭' 1대 1 교류 제안
박 시장, 남북 '도시 매칭' 1대 1 교류 제안
  • 박범준
  • 승인 2018.10.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남춘 인천시장이 남북 교류 사업과 관련해 지방정부 간 사업 중복을 피할 묘안으로 비슷한 여건의 남북 도시 간 1대 1 교류를 제안했다.

박 시장은 11일 국회에서 열린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 주관 시·도지사 간담회에서 "중앙정부의 대북 정책을 뒷받침하는 동시에 효율적으로 남북 교류를 추진하기 위한 방안이 필요하다"며 이 같이 말했다.

이어 "지방정부는 각자 고유한 지리적·산업적 특성을 갖고 있다. 인천의 경우 세계적 공항과 항만, 스마트시티 모델을 보유하고 있다"며 "우리 지방정부가 비슷한 여건의 북측 도시와 집중적으로 교류한다면 지방정부 간 불필요한 사업 중복은 피할 수 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박 시장은 그러면서 인천은 '물류'와 '스마트시티' 분야를 중심으로 교류를 추진할 것이란 계획도 내놨다.

아울러 "최근 규제프리존법 통과로 인천은 이중적 규제와 역차별이란 어려움을 겪게 됐다"며 "경제자유구역의 중점 유치 업종에 대한 규제 특례를 도입할 필요가 있다"고 이해찬 대표에게 요구했다.

/박범준 기자 parkbj2@incheonilbo.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