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천동 공병부대 활용안 다시 손 본다
청천동 공병부대 활용안 다시 손 본다
  • 이순민
  • 승인 2018.10.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산단 조성발표에 주민 "편의시설 필요" 반발
부평구 "공원 면적 늘리고 요구 최대한 반영"

 

주민 반발에 맞닥뜨린 인천 청천동 공병부대 이전 부지 활용안을 놓고 부평구의 고심이 깊어졌다. 절반 이상을 지식산업시설로 채우려던 계획이 알려지자 공원, 편의시설 등으로 조성해 달라는 민원이 빗발치고 있다. 부평구는 최근 제1113공병단 부지 지구단위계획 구역 결정과 관련해 2차례 주민설명회를 열었다고 11일 밝혔다.

백마장사거리와 부평우체국 사이에 자리한 공병부대 부지 활용안은 설명회를 거치면서 밑그림이 다시 짜이고 있다. 지난 8월 말 타당성 용역 중간보고회까지만 해도 구는 총 6만1677㎡의 부지를 공공 청사(1만1000㎡)와 지식기반 산업시설(3만4015㎡), 공원(1만3674㎡) 등으로 조성할 예정이었다. <인천일보 9월4일자 19면>

지난달 말 1차 설명회에서 이런 내용이 공개되자 주민들은 '일방적 통보'라며 반발했다. 주민 공간은 부족하고, 주상복합 건물이나 산업시설이 들어오는 길을 연다는 우려 때문이었다. 주민 김모씨는 "수십년 간 군부대로 묶여 있던 땅을 이제는 주민에게 돌려줘야 한다"며 "편의시설이나 공원, 문화체육시설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일단 구는 공원 비중을 늘리는 방향으로 계획을 손보고 있다. 부평경찰서가 옮겨질 예정인 공공 청사 부지를 8000여㎡로 줄이는 대신 공원 면적을 1만5000㎡ 정도로 확대한다는 것이다. 구는 연면적 4000㎡ 규모의 문화체육시설을 추가하는 방안도 고려하고 있다.

다만 전체 부지의 절반 이상을 차지하는 산업용지는 여전히 안갯속이다. 지난 10일 2차 설명회에서 구는 민간 개발 사업을 위해 큰 틀에서 계획을 세울 뿐 구체적으로 시설을 못 박진 않았다고 설명했다. 구 관계자는 "부지 활용에 대해 주민 의견도 분분한 상황"이라며 "계획 수립 과정에서 추가로 설명회를 열어 주민 요구를 반영하려고 한다"고 말했다.

/이순민 기자 smlee@incheonilbo.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