좌완투수 전용주 포함 … 신인선수 11명 입단 사인
좌완투수 전용주 포함 … 신인선수 11명 입단 사인
  • 이종만
  • 승인 2018.10.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프로야구 kt wiz가 1차 지명을 받은 안산공고 좌완 투수 전용주(18) 등 2019년 신인선수 총 11명과 계약을 마쳤다. <표 참조>


kt의 연고지 고교 출신으로 1차 지명을 받은 안산공고 좌완 투수 전용주는 계약금 2억원에 입단했다.

2차 드래프트에서 1번으로 지명당한 '해외파' 우완 투수 이대은(29)은 계약금 없이 입단 계약을 맺었다.

해외 복귀파는 한국야구위원회(KBO) 규정에 따라 계약금을 받지 않는다. 연봉도 KBO리그 최저 2700만원을 초과할 수 없다.

이대은은 신일고 재학 중이던 2007년 미국프로야구 시카고 컵스와 계약, 2008년부터 2014년까지 마이너리그에서 뛰었다.

2015년부터 2년간 일본프로야구 지바롯데 마린스에서 활동했다.

이대은은 이후 무대를 옮겨 2019 KBO 리그 2차 신인드래프트에 나와 전체 1순위로 kt의 지명을 받았다.

아울러 신인 2차 드래프트 2순위로 뽑힌 이정훈(18)은 계약금 1억원, 3~4번으로 지명된 손동현(17)과 이상동(23)은 각각 9000만원과 8000만원에 계약했다.

kt wiz는 이들을 포함해, 2차 10라운드까지 지명한 신인선수 총 11명(투수 7명, 포수 1명, 내야수 3명)과 계약을 마쳤다. 연봉은 모두 2700만원이다.

/이종만 기자 malema@incheonilbo.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