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방자치단체·지방교육청 공무원 범죄 순위 나와
지방자치단체·지방교육청 공무원 범죄 순위 나와
  • 김성운
  • 승인 2018.09.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영우 국회의원

 


자유한국당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김영우(포천·가평)국회의원은 경찰청으로부터 제출받은 '최근 5년간 지방자치단체와 지방교육청 소속 공무원 범죄 현황'을 분석한 결과 지난 2013년부터 2017년까지 3만5,805명에 달하는 지방공무원의 범죄가 발생했다고 30일 밝혔다.


김 의원이 밝힌 공무원범죄는 지난해 기준 지방자치단체 기관별 '정원 대비 범죄 발생 비율에서 강원도가 2.8%(17년 정원 1만8,342명), 제주도 2.5%(17년 정원 5,593명), 경기도(17년 정원 5만2,664명), 전북(17년 정원 1만6,917명), 전남(17년 정원 2만1,727명)이 2.0% 순으로 나타났으나, '범죄 발생 인원'으로 보면 경기도가 전체 18.7%에 달하는 1,055명, 서울 719명(12.8%), 강원 519명(9.2%), 경북 508명(9%), 경남 447명(7.9%) 순으로 나타났다.

또 2017년 기준 지방교육청 기관별 '정원 대비 범죄 발생 비율'의 경우에는 경기 4.6%(17년 정원 1만2,411명), 전남도 4.4%(17년 정원 4,914명), 인천(17년 정원 3,240명), 강원(17년 정원 3,881명), 충북(17년 정원 3,135명), 제주도(17년 정원 1,368명)가 4.2% 순으로 나타났으나, '범죄 발생 인원'으로는 경기도가 전체 22.7%에 달하는 565명, 서울 233명(9.4%), 전남 218명(8.8%), 경북 167명(6.7%), 강원 164명(6.6%) 순으로 나타났다.

이는 지난해 기준 지방자치단체의 총 범죄발생 비율은 1.8%, 지방교육청의 총 범죄발생 비율은 3.7%였다. 참고로 2017년도 대한민국 총 범죄발생 비율은 3.3%(대한민국 인구주택총조사 기준 인구수 4,994만3,260명 중, 범죄 발생건수는 166만2,341건)이다.

지방자치단체 공무원의 범죄는 지난 2013년 4,220명에서 2016년 5,894명으로 급증한 가운데, 2017년에는 5,636명으로 소폭 하락했다.

하지만 서울특별시, 세종특별자치시, 경기도 등은 꾸준히 범죄 발생 인원이 늘어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지방교육청 공무원의 범죄는 지난 2013년도 1,461명에서 2016년 2,713명으로 급증한 가운데, 2017년에는 2,488명으로 소폭 하락했으나, 인천광역시, 충청북도, 경상북도 등은 소속 공무원의 범죄 발생건수가 계속 증가하고 있다.

이에 김 의원은 "지방자치단체와 지방교육청 소속 공무원들의 범죄가 꾸준히 증가하고 있다고 밝힌 가운데 지방교육청 공무원의 범죄발생 비율이 높은 것은 매우 심각한 문제"라며, "누구보다 원칙과 법을 지켜야할 공직자들의 일탈행위는 근절되어야하며, 지방공무원들의 범죄 발생을 줄이기 위한 관련법과 제도적 장치 강화를 통해 범죄가 더 이상 발생하지 않도록 하루 빨리 개선되어야 한다"고 말했다.


/김성운기자 swkim@incheonilbo.com


▲ 인천일보, INCHEONILBO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