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경기 주민, 10명 중 6명 비핵화 이전 남북교류 찬성
인천경기 주민, 10명 중 6명 비핵화 이전 남북교류 찬성
  • 박범준
  • 승인 2018.09.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천·경기지역 주민 10명 중 6명이 북한의 비핵화 이전에 남북 교류·협력을 확대하는 것에 찬성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여론조사기관 리얼미터는 평양공동선언이 발표된 19일 TBS 의뢰로 전국 성인 501명을 대상으로 '국제사회의 대북 제재에 보조를 맞추면서 북한 비핵화 이전에 남북 간 교류·협력을 확대하는 것'에 대한 설문조사를 실시했다고 20일 밝혔다. 


그 결과, 전체 응답자의 58.6%가 '한반도 비핵화와 긴장 완화를 촉진할 수 있어 찬성한다'고 답했다.


반대로 '대북 압박을 느슨하게 해 비핵화를 저해할 것이므로 반대한다'는 응답은 29.1%였다. '모름' 또는 무응답은 12.3%였다. 


지역별로 살펴보면 광주·전라에서 찬성 73.4%, 반대 19.0%로 찬성 비율이 가장 높았다. 인천·경기에서도 찬성(58.8%)이 반대(31.4%)를 앞선 것으로 조사됐다.


부산·울산·경남(찬성 66.0%·반대 18.8%), 서울(59.8%·26.7%), 대구·경북(57.1%·29.5%) 등 다른 지역에서도 찬성 여론이 우세했다. 다만 대전·충청·세종은 반대(43.5%)가 찬성(39.2%)보다 많았다.


이념 성향별로는 진보층(찬성 82.8%·반대 13.2%)과 중도층(58.4%·39.7%)에서는 찬성 응답자가 더 많았지만, 보수층(36.7%·50.1%)에서는 반대가 찬성을 앞섰다. 


자세한 조사 개요와 결과는 리얼미터 홈페이지나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고하면 된다.

 

/박범준 기자 parkbj2@incheonilbo.com

▲ 인천일보, INCHEONILBO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