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적부진 실업자대책 연말까지 100% 달성
실적부진 실업자대책 연말까지 100% 달성
  • 승인 1998.12.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임창열 경기도지사는 1일 도의회 도정질문에 대한 답변을 통해 『현재 일부 추진실적이 부진한 실업자대책사업을 연내에 목표치 100%를 달성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그는 또 『제2의 건국운동은 행정의 참여를 제도개혁 등 꼭 필요한 범위로 한정하고 각종 시민단체의 자율성을 최대한 보장한 철저한 시민운동으로 전개되도록 뒷받침 하겠다』고 강조했다.

 임지사는 실업자대책과 관련, 『공공근로사업은 11월28일 현재 68%를 집행했으며 지난 10월까지 부진했던 이유는 신청자가 적었고 새로운 사업의 발굴이 미흡했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이를 보완하기 위해 11월초부터 시군의 사업추진체계를 혁신적으로 보완하는 한편 총력추진태세를 갖추도록 강도높게 독려해 연말까지는 100% 완료할 계획이라고 답변했다.

 또한 69.8%를 추진한 생활보호 안정지원사업과 관련예산의 60%를 집행한 노숙자보호사업, 45%를 사용한 실직자가정 보육사업, 고용촉진사업 등에 대해서도 연말까지를 총력추진기간으로 설정하고 목표를 달성하겠다고 밝혔다.

 임지사는 또 「제2의 건국운동」이 관 주도 운동으로 전락할 가능성이 있다는 우려에 대해 『과거 이와 같은 성격의 운동이 추진과정에서 관 주도로 치우치면서 국민들의 공감대를 얻는데 실패한 사례가 많았다』고 말했다.

 그는 『이번 운동은 행정기관의 개입을 제도개혁 등 최소한도로 국한시키고 주민의 자발적인 참여가 최대한 확대되도록 지원하는 데 총력을 기울여 과거 국민운동과의 차별화에 노력하겠다』고 다짐했다.

 첨단산업 육성계획과 관련해서는 『파주 탄현면 축현리, 금승리 일원 30만평에 미래형 첨단산업단지와 용인, 성남 등지에 벤처전용단지를 조성하고 있다』고 밝혔다.

 특히 내년중에 지방자치단체로는 처음으로 벤처기업의 투/융자를 지원하기 위한 「경기벤처펀드」를 결성하고 벤처기업 지원자금도 2백억원 규모로 확대하겠다고 강조했다.

▲ 인천일보, INCHEONILBO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