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MF 설치 제의 개인적 생각” 金총리 주례보고서 공식 해명
“AMF 설치 제의 개인적 생각” 金총리 주례보고서 공식 해명
  • 승인 1998.12.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종필국무총리는 1일 과천 정부청사에서 김대중대통령에게 주례보고를 하면서 방일중 아시아통화기금(AMF) 설치 필요성 등의 발언을 한데 대해 간략하게 해명했다.

 김총리는 이 자리에서 AMF발언과 관련 『개인적으로 일본총리에게 말한 것이며, 개인적으로 명예박사학위 받는 데서 제안한 것일 뿐』이라고 설명했다고 오효진 공보실장이 전했다.

 이같은 김총리의 해명에 대해 김대통령은 『총리가 개인적으로 말한 것을 가지고 왜 그런지 모르겠다』며 수긍했다고 오실장은 덧붙였다.

 김총리는 또 지난달 29일 오부치 게이조(小淵惠三) 일본총리와의 단독조찬 회담에서 일본이 아시아 경제위기 극복을 위해 나서달라고 요청했다는 점을 포함, 한/일 각료회담의 성과에 대해 김대통령에게 보고했다.

 이에 앞서 김총리는 지난달 29일 일본 현지 기자간담회와 30일 성남공항에서 가진 기자회견에서 AMF설치 제의가 국내에서 파문을 야기한데 대해 「기초적인 생각을 가볍게 얘기한 것이며 연구과제일 뿐」이라고 해명했다.

 김총리가 김대통령에게 주례보고를 하는 자리에서 이처럼 해명함에 따라 AMF설치 필요성 주장으로 야기된 정책적 혼선과 파문은 진정될 것으로 본다고 총리실 관계자들은 전망했다.〈연합〉

▲ 인천일보, INCHEONILBO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