탈 많은 휴가철 … 물놀이 사고·식중독 조심!
탈 많은 휴가철 … 물놀이 사고·식중독 조심!
  • 이주영
  • 승인 2018.08.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행정안전부는 본격적인 여름휴가철인 8월초 휴가지에서 폭염은 물론 물놀이 사고와 식중독에 유의해 달라고 2일 당부했다.

행안부는 이달 초 물놀이 인명피해가 가장 많았다고 설명했다. 2013년부터 지난해까지 5년간 8월에 발생한 인명피해 81명 중 44명이 8월 초에 피해를 봤다.

특히 최근에는 다슬기를 잡다가 발생하는 사고도 늘고 있다. 다슬기 채취로 인한 인명피해는 지난해 20명 수준이었으나 올해는 지난달 29일 현재 21명이다.

8월은 고온다습한 환경으로 식중독 사고도 가장 자주 발생하는 시기다. 2013년부터 지난해까지 5년간 8월에만 197건의 식중독 사고가 일어나 7506명 환자가 발생했다.
행안부는 물놀이 중 몸에 소름이 돋고 피부가 당겨질 때는 즉시 물 밖으로 나와 몸을 따뜻하게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또 식중독 예방을 위해서는 '손 씻기, 익혀 먹기, 끓여 먹기'를 철저히 지키는 것이 좋다.
행안부 관계자는 "휴가철 들뜬 마음에 자칫 안전에 소홀하기 쉬운 만큼 기본적인 안전수칙을 잘 지켜달라"고 말했다.

/이주영 기자 leejy96@incheonilbo.com

▲ 인천일보, INCHEONILBO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